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민의힘 '역선택 조항' 도입 않기로…'절충안'으로 내홍 수습

7시간 회의 끝에 결정, 1차 컷오프 '여론 80%+당원20%' 조정

2021-09-06 07:31

조회수 : 13,5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가 대선 경선 여론조사에 논란이 됐던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지 않기로 최종 확정했다. 다만 선관위는 1차 컷오프 여론조사 100% 비율을 80%로 낮추고 당원투표를 20%로 늘리는 등의 절충안을 마련했다.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지난 5일 밤 11시 여의도 당사에서 7시간 가까운 긴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1차 경선에 당원 의사가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해 20% 당원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차 컷오프에선 기존의 여론조사 비율 70%, 당원 투표 30%를 그대로 유지했다.
 
본경선 투표도 기존 여론조사 비율 50%, 당원 투표 50%를 유지했지만, 여론조사 50%에 대해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을 채택했다.
 
정 위원장은 "역선택 문제로 안을 만들다 보니 찬반이 자꾸 엇갈렸는데, 발상의 전환을 해서 역선택이 아닌 다른 각도에서 본선 경쟁력을 논의하자는 제안이 있었다"고 설명하고, 본선 경쟁력을 측정하는 것에 대해선 "구체적인 문항은 앞으로 또 논의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날 정 위원장은 자신을 향한 공정성 의혹에 사의를 표했다가, 이준석 대표의 만류로 뜻을 번복하는 등 어수선한 모습을 보였다. 당 공정경선서약식에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하태경 의원, 안상수 전 인천시장 등 4명이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하지 않기로 한 기존 경선준비위원회 원안을 확정하라며 불참했다.
 
하지만 이후 당 선관위의 결정에 당내 주자들이 수용 의사를 밝히며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을 둘러싼 내홍은 어느 정도 수습이 됐다. 유승민 전 의원은 "선관위의 결정을 수용한다" 고 밝혔고, 특히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을 끝까지 고수했던 윤 전 총장도 "선관위 결정을 존중한다"며 "경선룰을 정하는데 다소 이견이 있었지만,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과 당원의 뜻을 잘 헤아리기 위한 과정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공정경선 서약식 및 선관위원장 경선 후보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홍준표, 유승민, 하태경, 안상수 후보는 '역선택 방지조항 제외'를 주장하며 이날 행사에 불참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