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교육부 "대학진단 미선정 유지…재도전 논의"

2021-09-03 12:36

조회수 : 4,6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정부의 지원 사업인 '대학기본역량진단' 결과가 확정됐다. 지난달 발표된 가결과에서 탈락한 대학들은 구제되지 않았다. 대신 교육부는 탈락 대학을 다른 수단으로 지원할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대학구조개혁위원회에서 심의한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최종 결과를 3일 각 대학에 안내했다.
 
최종 결과에서 가결과의 일반재정지원 대학 미선정 발표는 그대로 유지됐다. 대학 52곳 중 47곳이 지표별 진단 결과 등에 대해 총 218건 이의신청을 제출했으나 평정 결과를 변경할 만한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이 교육당국의 판단이다.
 
이날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뤄진 관련 브리핑에서 신익현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관은 "미선정된 대학은 정량 지표와 정성평가가 선정평가 평균에 비해서 대체로 낮은 경향"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교육부는 향후 대학협의체, 국회 등의 추천을 받고 별도 협의기구를 구성해 진단제도 개선을 논의할 계획이다. 미선정 대학 중 충분한 혁신 의지 및 역량이 있는 대학에게는 재도전의 기회 부여 및 지원이 필요하다는 현장 의견에 대해서도 폭넓게 검토할 예정이다.
 
신 정책관은 "미선정된 대학 중에서도 각고의 노력을 하고자 하는 대학이 있고 한다면, 저희가 3년 지원은 아닐지라도 일정 부분 지원이 필요하다고 하는 의견이 있다"며 "그런 부분들을 협의기구에서 논의를 해서 구체적인 방안들을 도출할 수 있는지 여부까지 포함해 열어놓고 논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김규원 대학구조개혁위원장이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