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황준익

tp://www.facebook.com/profile.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걸림돌' 사라진다…전기차 확산 속도

완성차업체, 2030년까지 완전 전환 발표 속속

2021-09-06 06:05

조회수 : 8,51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전기차로의 전환이 속도를 내고 있다. 완성차 업체들은 수년 내에 전기차만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내놓고 있고 충전기 설치 의무화 방안 등 걸림돌을 제거하기 위한 방안도 발표되고 있다. 새롭게 선보이는 차량의 주행거리가 기존보다 늘어나고 있는 것도 매력 전기차의 매력을 높이는 요인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순수전기차나 수소연료전지차 등 전동화 차량으로 내놓을 계획이다. 2030년엔 8개 모델로 구성된 전기차 라인업을 완성하고 내연기관차 판매는 중단한다.
 
제네시스 GV60. 사진/제네시스
 
유럽, 미국 등 글로벌 완성체 업체들도 내연기관차 생산 중단 계획을 잇달아 밝히며 전기차 전환을 공식화했다.
 
BMW는 앞으로 10년간 총 1000만대의 순수 전기차를 시장에 내놓겠다고 밝혔고 메르세데스-벤츠는 2030년까지 전기차 비중을 100%, 폭스바겐은 50%를 달성할 계획이다. 제너럴모터스(GM), 포드, 스텔란티스 등 미국 3대 완성차 업체들도 2030년까지 미국에서 40~50%를 전기차로 판매하기로 했다.
 
제네시스와 글로벌 업체의 공격적인 전기차 전환 전략에 따라 2025년 이후 국내에서는 신차로 팔리는 차 대다수가 전기차일 것으로 전망된다. 2030년 이후로는 내연기관차를 구매하는 것 자체가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여기에 맞춰 전기차 전환의 핵심인 충전 인프라 역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우선 서울시는 2025년까지 전기차 27만대 보급을 목표로 충전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2025년까지 급속충전기 5천기, 완속충전기 19만5000기 등 총 20만기의 충전기를 보급한다. 현재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충전기는 8407기로 전기차 약 5만4000대를 충전할 수 있는 수준에 불과하다.
 
전기차 구매자들의 충전 수요가 높은 아파트에도 충전기 설치가 의무화된다. 내년부터 새 아파트는 총 주차면수의 5%, 이미 지어진 아파트는 2% 이상 규모로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해야 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에셋 센터원 빌딩에 구축한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pit'. 사진/현대차
 
민간기업들의 움직임도 활발하다. 현대차(005380)그룹은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pit'을 설치해 총 72기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중 인천, 대전, 제주 등에 차례로 도심형 E-pit을 선보일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와 티맵모빌리티는 지난 7월 환경부와 협약을 맺고 충전기와 결제 서비스를 연동해 QR페이, 플러그앤차지( PnC) 등으로 다양화한다. 주차장·충전소 요금 통합 결제 등 똑똑한 결제서비스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전기차를 구매할 때 가장 중요하게 따지는 주행거리도 대폭 늘어나고 있다. 지난달 출시한 기아(000270) EV6는 1회 충전에 475km를 주행할 수 있다. 이외 현대차 아이오닉 5가 429km, 테슬라 모델3 528km, 쉐보레 볼트 EV 414km 등 한 번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갈 수 있다.
 
전기차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엔진이나 미션 등이 없고 들어가는 부품도 적어 유지비가 적게 든다. 배터리도 앞으로는 무상수리 의무기간이 2년·4만㎞에서 3년·6만㎞로 확대된다.
 
다만 아직까지는 전기차 충전시설이 부족고 충전 속도가 길어 이동성이 내연기관차보다는 자유롭지 못하다. 차량 가격도 보조금을 받더라도 동급의 내연기관차와 비교하면 비싸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은 "전기차 수요 증가는 배터리 기술혁신을 통해 에너지 밀도가 급격하게 향상되면서 항속거리가 증가하고 가격 문제가 개선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전기차 보급 걸림돌인 수요 대비 구매 보조금 부족, 비효율적인 충전 하부구조 구축과 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