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서윤

http://www.facebook.com/profil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거리두기 '한달 연장'…"수도권 식당 밤 10시·모임 6명까지"(종합)

10월3일까지 현행 거리두기 단계 연장

2021-09-03 09:18

조회수 : 6,0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정부가 내달 3일까지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수도권 등 4단계 지역 식당·카페 영업시간은 오후 9시에서 10시로 한시간 늘린다. 식당·카페에서의 모임인원 제한도 접종 완료자 4인이 포함될 경우 6인까지 허용키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방역을 탄탄하게 유지하되, 민생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도록 방역 기준을 합리적으로 조정하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인 현행 거리두기는 오는 6일부터 내달 3일까지 한 달 연장된다.
 
김부겸 총리는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의 식당·카페는 영업시간을 밤 9시에서 10시로 환원한다"며 "식당·카페에서의 모임인원 제한도 6명까지로 확대·허용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낮에는 2인이상, 저녁 6시 이후에는 4인 이상의 접종완료자가 포함된 경우로 한정한다"고 설명했다.
 
3단계 지역의 경우 모든 다중이용시설에서 접종 완료자 4인을 포함, 최대 8명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해진다.
 
김 총리는 "결혼식장의 경우 식사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참석인원을 99인까지 허용한다"고 말했다.
 
이어 "추석을 포함해 1주일간은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가정 내의 가족모임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9월 한 달간 '코로나로부터 안전한 명절 보내기'와 함께 백신 접종률을 보다 신속히 끌어 올리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가 보태진다면 우리는 더 안전해진 상황에서 10월을 맞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중대본 회의에서 내달 3일까지 현행 거리두기 단계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