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영상)전남 장흥 전자발찌 훼손 도주 마창진 공개수배

지난달 21일 도주 후 13일째 소재불명

2021-09-02 08:10

조회수 : 9,92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전남 장흥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도주한 성범죄 전과자를 추적 중인 경찰과 법무부가 공개 수사에 나섰다. 13일째 소재불명인 상황이다.
 
법무부와 광주보호관찰소 해남지소는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마창진(50)을 공개수배한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이번 공개수배는 최근 서울 송파구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남성이 2건의 살인을 저지르는 등 추가 범죄 위험성을 고려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경찰은 지난달 21일 오후 2시49분쯤 보호관찰소로부터 전남 장흥에 거주하던 마창진의 전자발찌가 훼손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마창진은 이날 오후 2시10분 집에서 나와 2시35분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버린 뒤 평소 타고 다니던 지인의 차를 몰고 이동했다. 이후 10여㎞ 이동 후 차를 버리고 야산으로 도주한 것으로 보고 경찰은 동선을 추적 중이다.
 
마창진은 키 167cm에 체중 56kg의 마른 체격이다. 팔자걸음을 걷는 것이 특징이며 도주 당일에는 파란 가로 줄무늬 셔츠에 검은바지, 흰색 바탕에 검정 줄무늬 운동화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마창진은 2011년 미성년자 2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출소해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었다. 이후 지난달 31일 마창진이 여성을 성폭행한 적이 있다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전남경찰청은 구속영장 신청 요건이 충족되지 않는다고 보고 불구속 상태로 수사했으며, 지난달 12일 마씨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광주보호관찰소와 전남경찰청은 지난 1일 전남 장흥군 자택에서 전자발찌의 고정 장치를 끊고 달아난 혐의(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는 마창진(50)씨를 공개 수배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