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GSGG 논란' 김승원, 박병석 직접 찾아 "죄송하다"

페이스북글 욕설논란 휩싸여…민주당 원로인 박병석 의장 직접 찾아 사죄

2021-08-31 15:10

조회수 : 6,6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이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본회의에 상정하지 못한 데 대한 책임을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돌리며 욕설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이자 사과했다. 
 
김 의원은 31일 오후 여야 회동이 끝난 직후 국회 의장실을 찾아 민주당 원로인 박 의장에게 직접 사과했다고 밝혔다. 
 
전날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언론중재법 처리에) 실패했다. 국민의 열망을 담지 못했다"며 "모든 직을 걸고 더 세게 통과시키겠다. 박병석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에 남을 겁니다. GSGG"라고 남겼다. 
 
김 의원의 게시글 중 GSGG가 무슨 뜻인지를 두고 논란이 일었다. 일각에서는 GSGG가 '개XXX'로 비속어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김 의원은 "GSGG는 '정치권은 국민의 일반의지를 봉사해야 한다'는 뜻(Government Serves General G)"라고 해명했지만 마지막 G는 무슨 뜻인지 설명하지 않았다. 
 
김 의원은 이날 의장실을 찾은 뒤 기자들과 만나 "제가 먼저 찾아뵙고 사죄의 말씀을 드렸다"며 "큰 어른인데 죄송하다고 말씀드렸고, 저도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고개 숙였다. 
 
그는 박 의장의 반응과 관련해 "실망하셨다는 질책도 하셨고, 더 잘하는 격려도 해주셨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이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본회의에 상정하지 못한 데 대한 책임을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돌리며 욕설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이자 사과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