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이인영 "완벽한 조건 아니더라도 남북미 대화 재개해야"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개회사…"인도적 협력, 제재와 구분"

2021-08-31 12:27

조회수 : 5,8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31일 "완벽한 대화의 조건이 갖춰지지 않았더라도 우선 통로를 열고 남북미가 마주 앉아 대화를 재개하는 것이 서로 원하는 목표에 다가서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인도적 협력을 통한 남북미 대화 재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21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개회사를 통해 "대화·협상 테이블이 멀리 있지는 않지만, 우리가 원하는 만큼 많은 시간이 주어져 있지도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특히 "제재 하에서도 북한 주민의 인도적 어려움을 해소하는 길을 찾자는 것이 국제적 상식이자 중론이 되고 있다"며 "인도적 협력은 제재의 영역과 분명히 구분돼야 한다"고 밝혔다.
 
대북 인도적 협력 방안 중 보건방역 지원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장관은 "코로나19, 기후변화 등 단일 국가가 해결할 수 없는 공동위협이 장기화되고 있다"며 "북한도 코로나19, 제재, 자연재해 등으로 식량, 보건의료 협력 필요성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북 인도적 협력에 대해서는 유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도 이미 폭넓은 지지와 공감을 보내고 있다"면서 인도적 협력과 제재 분리를 촉구하고 나아가 포괄적 협력 모색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 장관은 뒤이어 진행된 '북한보건의료발전을 위한 남북 및 국제협력방안 심포지엄' 영상축사에서는 남북간 가장 시급한 협의 의제를 코로나19를 포함한 '감염병 공동대응'으로 꼽으며 향후 안전한 남북 교류협력을 위해 비대면 통행·통관 절차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여건이 마련되면 남북이 감염병 유입 우려 없이 교류와 협력을 안전하게 재개할 수 있도록 비대면 방식의 통행·통관절차를 마련하고 필요한 시설 구축 등의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21 한반도국제평화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