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성 김 "대북 인도적 지원 논의, 북 회신 고대"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외교 통한 완전한 비핵화 추구"

2021-08-31 08:07

조회수 : 7,2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30일(현지시간) "한국 측과 대북 인도적 지원 등을 논의했다"며 "북한의 회신을 고대한다"고 밝혔다.
 
성 김 대표는 이날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방미 중인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한 뒤 특파원들과 만나 "우리는 외교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한다는 공동 약속을 재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의 영변 원자로 재가동 징후에도 다시 한번 대화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노 본부장도 "북핵 문제 등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며 "한반도평화프로세스의 조기 재가동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가 공동으로 추진할 수 있는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 분야와 남북 간 협력 사업 후속 협의 진행 사실을 전했다.
 
아울러 노 본부장은 "오늘 협의에서는 북핵 문제가 한반도의 안정을 유지하는 가운데 외교와 대화를 통해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라는 데 한미 간 인식을 같이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긴밀한 한미 공조 하에 북한의 WMD(대량살상무기) 관련 활동을 지속적으로 예의주시해왔다"고 말했다.
 
한미 북핵수석대표는 지난 23일 서울에서 만나 대북 인도 지원 문제를 협의한 바 있다. 이번 협의는 일주일 만에 다시 워싱턴에서 협의를 갖고 북한과의 대화 재개 방안을 논의한 것이다. 바이든 정부의 조건 없는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결 의지를 거듭 나타내면서 이에 대한 북한의 반응이 주목된다.
 
노 본부장은 다음달 1일까지 워싱턴에 머물면서 국무부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당국자 등과 만나 한반도 현안을 논의한다.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23일 서울 중구 호텔 더 플라자에서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마치고 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