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제넥신, 'GX-19N' 부스터샷으로 임상 전략 변경

시노백·시노팜 백신 접종자 대상 돌파감염 방지용

2021-08-30 08:55

조회수 : 4,9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제넥신(095700)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GX-19N'의 글로벌 임상시험 2/3상의 접종 대상을 건강한 성인에서 기존에 백신을 맞은 성인으로 변경해 부스터샷으로 방어효능을 검증한다고 30일 밝혔다.
 
제넥신은 이를 위해 인도네시아 의과대학(FKUI) 병원 등의 윤리위원회와 현지 당국(BPOM)에 임상 계획 변경을 신청했다. 이와 동시에 아르헨티나 등으로도 임상을 확대해 총 1만4000명 규모로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GX-19N 부스터샷 임상은 불활화 백신으로 승인받은 '시노백' 또는 '시노팜' 백신 접종 후 3개월이 지난 접종자를 대상으로 한다. 참여자의 절반에게는 GX-19N을 투여하고 나머지 절반에게는 위약을 투여해 유증상 감염에 대한 방어능을 확인하는 유효성 평가 디자인이다.
 
불활화 백신을 1차적으로 선택한 데 대해 제넥신은 현재까지 긴급 승인된 백신 중 불활화 백신에서 더 많은 돌파 감염이 보고되고 있어 실제 돌파 감염 예방에 적합한 디자인이라고 설명했다. 제넥신은 향후 재조합 단백질, 아데노바이러스, mRNA 등 다른 백신 플랫폼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성영철 제넥신 회장은 "DNA 백신인 GX-19N은 추가 접종 시에도 부작용의 우려가 낮은 안전한 백신으로 부스터샷으로 가장 적합한 백신 플랫폼"이라며 "특히 GX-19N이 부스터샷으로 사용될 경우 폭넓은 항원 특이적 T세포 반응에 더해 이미 프라이밍(priming)된 특정 항원에 대한 더 높은 수준의 항체를 형성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