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서윤

탄소중립 핵심기술에 6.7조 투입한다…"9월 예타 신청"

산업부, 탄소중립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 기획안 마련

2021-08-25 11:00

조회수 : 3,3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정부가 탄소중립을 위한 핵심 기술 개발에 오는 2023년부터 2030년까지 6조7000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철강, 석유화학 업종에 각각 1조원 이상을 투입하는 등 기획안을 마련해 내달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산업부문 탄소중립 R&D 기획총괄위를 열고 총 6조7000억원 규모의 국가연구개발사업 예타 조사를 위한 '탄소중립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 예타 기획안을 발표했다.
 
이번 예타 기획안은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1단계 기술 개발이다. 오는 2023년부터 2030년까지 시행된다.
 
기획안은 철강, 석유화학 등 탄소 다배출 업종은 물론 일반 업종과 자원 순환 등 총 13개 업종을 대상으로 하는 탄소중립 공정 기술을 포함한다. 특히 개발된 기술이 산업 현장에 즉시 적용되도록 개발과 실증을 연계한 통합적 기술 개발을 추진했다.
 
철강 업종의 경우 수소환원제철, 초고속 전기로 개발 등 10개 전략 과제에 1조원 규모의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석유화학은 나프타 대체 바이오 원료 개발 등 20개 전략 과제에 1조8000억원, 반도체·디스플레이는 식각·증착·세척 공정용 대체 가스 기술 등 10개 전략 과제에 9000억원 규모를 기획했다.
 
아울러 시멘트는 9개 전략 과제에 9000억원, 섬유는 5개 전략 과제에 1800억원, 비철금속은 4개 전략 과제에 3100억원 규모 기술을 개발한다. 자동차와 조선 업종도 각각 1700억원, 1400억원 규모로 탄소중립 공정 혁신을 위한 기술개발 과제를 기획했다.
 
산업부는 9월 초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예타를 신청할 예정이다.
 
김상모 산업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이번 예타 기획안은 산업 현장에서 반드시 필요한 기술, 실질적으로 탄소 감축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을 중심으로 마련했다"며 "예타 통과를 위해 만전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산업 부문 탄소중립 주요 기술과 동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온라인 소통창구 '넷제로테크'를 개설했다. 이번 예타 기획안에 제시된 기술은 물론 탄소중립과 관련한 기술 및 제도에 대한 제언을 넷제로테크를 통해 누구나 할 수 있다.
 
25일 산업통상자원부는 탄소중립을 위한 핵심 기술개발에 오는 2023년부터 2030년까지 6조700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탄소중립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안.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