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바이든, 애플·MS·구글 CEO 불러 사이버 보안 논의

2021-08-25 13:33

조회수 : 17,22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사이버 보안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등 정보기술(IT) 업계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난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팀쿡 CEO를 비롯해 순다르 피차이(구글), 사티아 나델라(MS), 앤디 재시(아마존), 아빈드 크리슈나 등 CEO들을 25일 백악관으로 초청한다. 
 
IT 업계 외에도 에너지 기업 서던컴퍼니, 금융 기업 JP모건체이스 등의 CEO도 참석한다. 손해보험사인 트래블러스 컴퍼니스의 CEO도 참석할 예정이다.
 
미 정부 측에선 크리스 잉글리스 백악관 국가사이버보안국장,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 등이 자리를 함께하기로 했다.
 
이번 자리는 미 의회가 데이터 침해 대응을 위한 법 개정을 추진함에 따라 마련됐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회의 안건은 은행, 에너지, 수자원 등 사회 기반 시설에서 사이버 보안을 강화하고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로이터는 회의에 손해보험사가 포함된 것을 주목하며 "사이버 피해 발생시 데이터 유출에 대한 보상에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들은 사이버 공격에 대한 보험 시장 정책이 바뀌면 민간 산업 전반에 걸쳐 사이버 방어 프레임워크가 광범위하게 개선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