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보규

jbk8801@etomato.com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영상)'이재용 돌아온' 삼성, 240조 투자하고 4만명 고용한다

반도체·바이오·AI 등 주도권 확보 주력

2021-08-24 15:00

조회수 : 2,4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전보규·최유라 기자] 삼성그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 이후 10여일만에 앞으로 3년간 240조원을 쏟아붓는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고용인원도 예년보다 1만명 많은 4만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포스트 코로나시대에서 전략산업의 주도권을 확보하는 동시에 미래세대가 일할 기회를 확대하려는 것이다.
 
24일 삼성전자(005930)를 비롯한 주요 관계사는 향후 3년간 투자 규모를 총 240조원으로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80조원은 국내에서 사용한다. 
 
삼성의 대규모 투자는 코로나 이후 예상되는 산업·국제 질서, 사회구조의 대변혁기에 우리 경제·사회가 당면한 과제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이 가석방으로 풀려난지 10여일 만에 삼성그룹이 향후 3년간 240조원을 투자하고 4만명을 직접 고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사진/뉴시스
 
반도체는 AI와 5G·6G 등 네트워크 기술 혁신으로 4차 산업혁명이 가속하면서 자동차 등 전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산업으로 떠올랐고 국가 간 패권을 잡기 위한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 바이오는 코로나 이후 백신의 중요성은 어느 때보다 두드러지고 있고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바이오 국가의 경쟁력을 좌우할 전략산업이 됐다.
 
통상 분야에서는 경제 블록화와 글로벌 밸류체이 재편이 속도를 내고 있고 사회적으로는 양극화 심화, 평등과 공정 지향 분위기 강화, ESG 대두 등의 변화가 일어나는 중이다.
 
삼성은 투자 확대로 전략사업 주도권을 확보할 계획이다. 메모리는 기술·원가 경쟁력 격차 확대, 혁신적인 차세대 제품 솔루션을 개발해 절대우위를 공고히 하고 시스템반도체는 선단 공정 적기 개발 등으로 경쟁력을 확보해 글로벌 1위 도약 기반을 마련할 생각이다.
 
메모리 투자는 단기 시장변화보다 중장기 수요 대응에 초점을 맞춰 R&D, 인프라 투자를 지속하고 시스템 반도체는 기존의 투자 계획을 조기 집행할 예정이다.
 
바이오 사업은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능력 확대와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 확대·고도화에 집중 투자해 경쟁력을 끌어올릴 방침이다. 4차 산업혁명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AI와 로봇, 슈퍼컴퓨터 등도 R&D 역량을 강화한다.
 
삼성은 국가적 최우선 과제 중 하나인 고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에도 공을 들였다. 직접 고용을 늘리는 동시에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창업을 지원해 청년들의 혁신 역량이 기업과 사회에 더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게 삼성의 생각이다.
 
이를 위해 삼성은 앞으로 3년간 4만명을 직접 채용할 계획이다. 통상 3년 고용 규모는 3만명 정도인데 첨단산업 위주로 1만명을 더 뽑겠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관계사의 공채 제도도 유지한다. 삼성의 투자·생산으로 56만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청년SW아카데미(SSAFY) 교육은 전국 단위로 확대하고 사업 규모도 늘릴 계획이다. 삼성은 소프트웨어 교육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청년들에게 양질의 교육 기회를 제공하면서 취업 기회 확대에 기여하는 한편 장기적으로 첨단산업 인력 기반을 구축해왔다.
 
C랩(벤처) 사업 저변 확대를 통한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강화에도 나선다. 사내벤처 육성을 위한 C랩 인사이드는 삼성전자 내 기존 세트 부문 외에 DS부문에도 적용하고 외부 스타트업 성장 지원을 위한 C랩 아웃사이드는 초기 스타트업 외에 예비 창업자들에게도 기회를 주기로 한 것이다.
 
전국적인 창업 분위기 조성을 위한 '스타트업 데이'를 운영하고 비영리 부문에서도 '청년 활동가 지원 프로그램'을 개설하는 등 다양한 분야의 청년 지원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 관계자는 "향후 3년간은 새로운 미래 질서가 재편되는 것으로 전망된다"며 "오늘 발표는 미래를 열고 사회와 함께 나아가는 기업으로서 다가올 3년의 변화에 대한 한국 경제와 우리 사회가 당면할 과제들에 대한 삼성의 역할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투자와 고용, 상생을 통해 대한민국 경제와 사회 전반에 활력을 높여 삼성에 대한 국민적인 기대와 바람에 부응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