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혜현

이준석 "'토론 연기' 중재안 합리적…서병수에 검토 요청"

SNS에 입장 표명…내홍 진정될까

2021-08-14 20:10

조회수 : 4,08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혜현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당 내홍 불씨가 된 경선 토론회에 대해 김기현 원내대표가 제안한 '선관위 조기 출범 후 토론회 연기' 방안을 경선준비위원회에 재고 요청했다.
 
이 대표는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여러 의원들과 논의를 통해 정리한 바로는 그저께 김 원내대표께서 제시하셨던 중재안이 합리적이고 갈등을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의 중재안은 선거관리위원회를 조기 출범시킨 후 토론회를 뒤로 미루고 발표회로 대체하는 것이다.
 
이 대표는 "어제 서병수 경준위원장께서도 최고위원회의 공식적인 요청에 따라 재검토 여지를 말씀하셔서 오늘도 재차 서 위원장께 중재안을 받아들여 주실 것을 요청했다"며 "경준위에서 김 원내대표의 중재안을 기반으로 해법을 모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경준위 토론회 방식을 놓고 사분오열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갈등이 커지자 국민의힘 지도부는 중재안을 내놨지만 서 위원장이 이를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서 위원장은 전날 국회에서 경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가 부여한 (경준위의 행사 준비·기획) 권한을 최고위가 이런저런 얘기한다는 건 이해할 수 없다"며 중재안에 대해선 "그렇게 되면 또 다른 논란이 생길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본다"며 반대 의사를 보인 바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4일 경선 토론회와 관련해 경준위에 중재안을 재고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문혜현 기자 moone@etomato.com
 
  • 문혜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