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장예찬 "신지호 "탄핵" 단어 문제일 뿐…본질 충분히 전달"

"신지호 '탄핵 발언' 진화…2·3차 확장 없을 것"

2021-08-13 13:30

조회수 : 7,4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장예찬 윤석열 캠프 청년 특보가 신지호 전 의원의 '탄핵 발언' 논란에 대해 "부적절한 단어를 사용한 게 문제이지 본질적으로는 전달이 됐다"는 의견을 밝혔다. 
 
13일 장예찬 청년 특보는 뉴스토마토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장예찬 특보는 "우리 신지호 정무실장님이 인터뷰할 때 현장에 있었던 진중권 전 교수나 노영희 변호사님이나 (이 발언이) 당 대표를 탄핵하자는 이야기로는 아무도 안 받아들였다. 결국 이게 부적절한 단어, 탄핵이라는 민감한 단어를 쓴 게 문제이지 결코 캠프 차원에서 당 대표도 탄핵할 수 있다는 주장을 했던 게 아니라는 것은 충분히 본질적으로는 전달이 된 것 같다"며 "다만 이 단어의 부적절성에 대해서 좀 해명을 하고, 김지호 전 실장에 대한 지적도 했다고 윤 후보가 이준석 대표에게 이야기를 한 것 같다. 이준석 대표도 어제 본인의 SNS에 글을 올리면서 (윤) 후보의 의지가 캠프 구석구석 전해졌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전달했기 때문에 이 문제가 추가적으로 2차, 3차 확장될 것 같진 않다"고 설명했다. 
 
이준석 대표의 '하이에나'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여기에 대해서도 윤석열 예비후보가 뭐라고 말했냐면 정치인들 입장이 다른데 한마디 한 마디 하는 것을 일일이 어떻게 반응할 수 있겠느냐고 (했기) 때문에 제가 밖에서 보이기에 하이에나처럼 보이든 미어캣처럼 보이든 일상적인 정치적 발언에 대해서 크게 민감해하지 않는다"며 "다만 이준석 대표가 좀 지적했던 것 중에 하나가 캠프 관계자를 자처한 익명의 인터뷰가 너무 많이 나온다는 거 아니겠나. 다들 공감을 하고 있고 주의하고 있다. 다만 윤 후보가 말한 것처럼 정치를 하다 보면 이런 말도 나오고 저런 말도 나올 수 있는데, 여기에 대해서 좀 넓은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당내 화합을 우선시해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캠프 안에서 윤 후보의 발언이 영향력이 없는 것 아니냐는 진행자 질문에는 "캠프라는 것이 그 후보에게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다 의탁하고, 후보를 위해서 모인 조직이기 때문에 절대로 후보 말이 먹히지 않는다(는 것은) 불가능한 이야기"라며 "다만 후보도 그렇고 캠프 내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분들도 결국 당 대표와 화합해서 가야 된다, 당 지도부와 갈등이나 마찰을 줄여야 된다는 이야기는 계속해 왔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최근에 갈등으로 비쳤던 거는 경준위가 경선 후보 등록하기 전에, 선관위가 생기기 전에 토론회부터 시작해서 너무 여러 가지 지나친 기행을 하는 것이 과연 경준이의 허락된 권한이냐. 여기에 대해서 원칙과 절차를 한 번 따져 보는 이야기는 충분히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 같은 의견 개진이 무조건 당과의 갈등이나 당 대표와의 갈등인 것은 아니잖나. 윤석열 후보의 국민 캠프뿐만이 아니라 원희룡 전 지사도 그렇고 심지어는 지도부에 속한 최고위원들 다수 같은 경우도 경준위가 권한을 지나치게 행사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공통되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 같은 분위기 속에서 신지호 정무실장 같은 경우도 경준위의 권한, 절차적인 원칙에 대해 이야기를 하다가 탄핵이라는 부적절한 단어 쓰게 되면서 이게 갈등이 갑자기 확 뜨거워진 것처럼 비친 것"이라며 "CBS '한판 승부' 인터뷰에서도 신지호 정무실장은 내내 당 대표와 같이 가야 된다. 화합해야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전반적인 기조를 보면 경준위의 어떤 권한을 우리가 한번 확인해 보자 하는 것 외에는 모든 사람들이 당 대표와 화합해야 된다. 같이 가야 된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어쨌거나 이 탄핵이라는 단어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것은 윤석열 후보도 이준석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서 그 부분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기 때문에 그 발언에 대해서 뭔가 정치적 의도가 있다, 정치적 맥락이 있다 이렇게까지 주장하고 싶지는 않다. 또 보시는 분들의 판단의 몫인 것 같다"며 "다만 경준위의 어떤 권한이나 정치 후보 절차 등록은 30, 31일인데 그전에 두 번이나 토론회를 하는 것에 대해서 최고 지도부가 일단은 좀 반발하고 있다. 당 전체적으로 모든 것이 절차와 원칙대로 진행해야 되는 것 아니겠나. 그 원칙에 대한 해석이 갈리고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분명히 최고 지도부에서 한번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윤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는 홍준표 의원에 대해서는 "2019~2020년에는 윤석열 후보 검찰직 정말 잘 수행한다, 공정하다고 칭찬을 하시다가 지금 갑자기 보수 궤멸이 윤석열 후보 탓이라고 말씀을 하시면 앞뒤에 뭔가 입장이 바뀐 것에 대한 명분이 있어야 되는 거 아닌가. 그 명분이 상당히 없다는 점에서 비판의 여지가 있지 않나 싶다"고 강조했다. 
 
장예찬 윤석열 캠프 청년 특보가 뉴스토마토 유튜브 생방송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에서 신지호 전 의원의 '탄핵 발언' 논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여러 갈등에 대해 대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