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문 대통령 "백신, 3대 국가전략기술 선정…5년간 2조2천억 투입"

청와대서 보고대회 주재…"글로벌 백신생산 5대 강국 목표"

2021-08-05 18:00

조회수 : 3,1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를 주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백신을 반도체, 배터리와 함께 3대 국가전략기술 분야로 선정해 앞으로 5년간 2조2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백신 관련 연구개발·시설투자에 대한 세제 지원을 확대하고, 필수 소재·부품·장비의 생산 및 기술을 자급화해 국내 기업들이 생산 역량을 극대화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백신 허브로 도약하기 위한 백신산업 생태계 조성과 글로벌 백신 협력체계 강화, 백신 자주권 확보 구상 등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연간 200명 이상의 의과학자를 새롭게 육성하고, 임상시험 전문인력 1만명, 바이오 생산 전문인력 연간 2000명 등 바이오의약품 산업 인력 양성에 힘쓰겠다"면서 "K-바이오랩 허브를 구축하고, 첨단투자지구도 지정해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했다. 이어 한미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백신 파트너십과 관련해 "외국인 투자를 활성화하고 글로벌 기업을 유치하는 등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국산 백신의 신속한 개발을 통한 백신 자주권 확보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달 중 국내 기업 개발 코로나 백신이 임상 3상에 진입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까지 국산 1호 백신의 상용화가 기대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차세대 백신인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개발도 속도를 내고 있다. 생산 핵심기술의 국산화가 이뤄지고 있으며 올해 안에 임상시험 진입도 가시화되고 있다"며 자금 및 특허 분석 지원 등 전방위 지원체계를 가동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출범한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에 대해 "비록 늦더라도 이번 기회에 mRNA 백신까지 반드시 개발해 끝을 본다는 각오를 가져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끝이 잘 보이지 않는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가장 효과적인 방어 수단은 백신"이라면서도 "세계적인 백신 부족 상태가 지속되고 있고, 백신 보급의 국가별 격차가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K-글로벌 백신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