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야 대선 주자들 "윤석열 입당 환영…선의의 경쟁 기대"

최재형 "정권 교체 열망"…원희룡 "원팀으로 가자"

2021-07-30 15:16

조회수 : 2,2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에 대해 야권 대선 주자들이 한 목소리로 환영의 뜻을 밝히며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30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입당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정권 교체를 열망하는 당원과 국민의 걱정을 크게 덜어주셨다"고 전했다.
 
최 전 원장은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다"며 "정권 교체의 대의를 위해, 또 정권 교체를 넘어서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하겠다.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팀에 합류하신 것을 환영한다"며 "야권이 모두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모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권 교체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 나타난 결과"라며 "치열한 경쟁으로 국민 모두가 인정할 수 있는 최종 후보를 위해 진정한 원팀으로 가자"고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에게 입당 원서를 냈다. 지난달 29일 대권 도전을 선언한 지 한달 만이다.
 
윤 전 총장은 "제가 정치를 시작하고 한달이 지났지만 오랫동안 생각해 왔다"며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제 1야당에 입당해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을 해 가는 것이 도리"라며 "또 그렇게 함으로써 국민의힘이 국민들로부터 더 넓고 보편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해 오늘 입당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윤석열 단 검찰총장이 30일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 원서를 제출한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