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유도 조구함·펜싱 사브르 남자단체 선수에 축전

SNS 축하 메시지…"국민과 함께 응원"

2021-07-30 12:20

조회수 : 6,99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2020 도쿄올림픽에서 국민들께 감동을 선사한 펜싱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 선수, 유도 조구함 선수에게 축하의 마음을 보냈다"며 "국민과 함께 응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유도 남자 -100kg급에서 은메달을 따낸 조구함 선수와 펜싱 사브르 남자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선수들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조구함 선수를 향해  "조 선수의 스피드와 지구력, 그리고 매너까지 빛난 경기였다. 부상을 이겨내고 온 힘을 다해 이뤄낸 값진 성취에 씨름 선수였던 아버지도 흐뭇하실 것"이라며 "오늘 생일을 맞아 더욱 즐겁고 행복한 날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펜싱 사브르 남자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선수들에게도 "대회 2연패의 쾌거이기에 더욱 뜻깊고 자랑스럽다"며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김정환 선수를 선수를 향해 "올림픽 세 개 대회 연속 메달 획득"이라며 "하늘에 계신 아버지가 더 기뻐하실 겁니다. 맏형으로 보여준 강인한 모습도 든든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구본길 선수에게 "파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팀의 중심역할을 해낸 구 선수의 집념이 금빛 메달을 만들었다"며 "구 선수의 노력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또 김준호 선수를 향해서는 "김 선수는 대표팀의 든든한 버팀목이었다"며 "결정적인 순간에 더욱 빛나는 별처럼 반짝였고 국민들 마음에 펜싱의 매력을 한껏 새겼다"고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오상욱 선수를 향해 "세계랭킹 1위다운 놀라운 경기력이었고 주무기인 '팡트'는 국민들을 매료시켰다"고 말했다.
 
2020 도쿄올림픽 펜싱 사브르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김준호(왼쪽부터), 오상욱, 구본길, 김정환 선수가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