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여, 동창 증언번복에 "조국·증인 가족 인질극 윤석열 사죄해야"

원내대책회의서 검찰의 감찰 착수, 공수처 수사 당부

2021-07-27 14:43

조회수 : 1,2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고교동창이 법정에서 증언 번복한 것을 두고 당시 검찰을 이끌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책임론을 강하게 주장하고 나섰다. 고교동창의 증언 번복에 검찰의 협박 수사 등이 작용하면서, 검찰이 '조국 몰이'에 나선 것 아니냐는 것이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 각본의 가족 인질극이 양심고백에 의해 조기종영됐다"며 "검찰은 즉시 감찰에 착수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도 관련자 수사에 착수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검찰의 위증교사와 권력남용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독직 폭행만 범죄가 아니라 독직 협박도 형법상 범죄로 추가되어야 한다"며 "언제까지 검찰에 의해 날조된 진실 앞에 힘겨운 투쟁이 국민의 몫이 되어야 하냐"고 비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을 향해 "선택적 수사에 조국 가족과 장씨 가족 등 두 가정이 파탄 지경에 이르렀고, 날조된 진실 앞에 국론이 분열됐다"며 "한 줌도 안 되는 검찰 권력의 유지를 위해 국론마저 분열시킨 사람이 책임을 지기는커녕 국민통합을 운운하며 야당 대권주자로 나서는 현실은 뭔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 통탄할 노릇"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민주당 김남국 의원도 "진실이 늦게나마 조금씩 밝혀지고 있다"며 "(조민씨 동창생 발언은) 단순한 진술 번복이 아닌 양심선언"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당시 집권당과 조국 교수는 검찰개혁을 강력하게 추진했다"며 "이런 개혁을 반대하는 동시에 검찰 수사의 최고 책임자로 있는 자는 바로 윤 전 총장"이라고 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검찰총장 재임 시절 검찰의 수사권을 정치적 수단으로 악용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며 "임기도 마무리하지 않은 채 곧바로 대선 출마를 선언한 검찰총장, 고등학생도 눈치챘던 검찰 수사의 검은 속내를 총괄 지휘했던 윤 전 총장은 이제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고교동창이 법정에서 증언 번복한 것을 두고 당시 검찰을 이끌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책임론을 강하게 주장하고 나섰다. 사진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 마련된 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 대종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