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전자발찌 끊고 도주' 유상봉, 보름 만에 검거

사기 혐의 징역형 확정 후 12일부터 잠적

2021-07-27 12:18

조회수 : 2,0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사기 혐의로 징역형을 확정받은 후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던 이른바 '함바 브로커' 유상봉씨가 검찰에 붙잡혔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이날 경남 사천시 모처에서 전자장치부착법 위반 혐의로 유씨를 검거했다. 유씨가 검거된 것은 잠적한 지 보름 만이다.
 
앞서 대법원 2부(주심 천대엽 대법관)는 지난달 29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유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유씨는 지난 2014년 3월 처남, 사촌과 공모해 울산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 함바 식당 운영권을 넘겨주겠다고 속여 A씨로부터 총 89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으며, 1심과 2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대법원에서 상고를 기각하면서 대검찰청은 지난 9일 유씨의 거주지를 관할하는 서울북부지검에 형집행을 촉탁했다. 하지만 유씨는 지난 12일 전자발찌를 끊고 잠적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씨는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인천 동구·미추홀구을 지역구에서 무소속 윤상현 의원을 당선시키기 위해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안상수 전 의원을 허위 사실로 검찰에 고발하는 등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도 구속기소돼 인천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인천지법은 지난 4월1일 유씨가 전자발찌를 부착하는 조건으로 보석을 허용했지만, 이달 13일 법무부 등으로부터 유씨가 전자발찌를 해제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보석을 취소했다.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사진/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