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상호비방금지 합의 무색…이재명·이낙연 '네거티브 계속'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출연…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백제 발언 등 네거티브 공방 지속

2021-07-27 09:50

조회수 : 2,9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이낙연캠프가 상호비방금지 합의를 했음에도 네거티브 공방을 이어가는 모양새다. 표면적으로는 '사실에 기초한 검증을 한다'는 방침이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백제 발언을 소재로 한 네거티브가 합의 이전과 동일하게 이뤄졌다. 
 
이재명캠프의 김영진 상황실장은 27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사회자가 '상호비방금지 합의를 했는데 검증공방은 끝난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을 하자 "검증은 아마 계속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라고 답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중앙당선거관리위원장은 두 캠프간 네거티브 공방이 격화되자 각 캠프 총괄본부장을 불러 '상호비방금지 합의'를 이끌어냈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해 오는 28일 '상호비방금지' 내용을 중심으로 한 '원팀 협약식'도 진행할 예정이다. 
 
두 캠프는 네거티브는 반대한다고 했지만 검증은 이어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실장은 "네거티브는 반대한다는 명확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검증이라는 측면을 어떻게 볼 것이냐 라는 것"이라며 "정책검은 후보자가 지난 시기에 공직을 맡으면서 했던 활동의 내용 등이 적절했는지 판단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실장은 사회자가 '내가 하면 검증이고, 남이 하면 네거티브 아니냐'고 묻자 "판단은 국민과 당원들이 하는 것"이라며 "저 후보(이낙연)가 진실에 근거하고 팩트에 근거해서 검증하면서 후보자의 능력과 실력 경쟁력을 확보해나가는 과정인지, 지지율이 되지 않는데 1등이 되기 위해서 일방적 네거티브로 공격하고 있는지 알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낙연캠프의 최인호 상황본부장도 이날 같은 방송에 출연해 "사실에 기초하지 않는 네거티브는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실제 팩트로 드러난 부분은 인정할 필요가 있다. 또 사실인줄 알았는데 나중에 확인해보니 아니더라 하는 것도 솔직히 인정하는 부분이 필요하다"라고 했다. 
 
이날도 두 캠프는 노 전 대통령 탄핵, 백제 발언 등에 대한 공방을 오고갔다. 
 
백제 발언과 관련해선 최 본부장은 "인터뷰 뒷부분에 보면 전국적 확장력과 지역적 확장력은 저에게 있다고 분명히 말씀하시고 특정 지역이니까 힘들다는 논리를 분명히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것은 인터뷰를 읽은 분들의 다 공통된 견해"라며 "이재명 후보의 본의가 왜곡됐다면 표현을 잘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실장은 "지역주의를 근거로 그 사람이 확장력이 있냐, 없냐고 발언한 적이 없다"라며 "확장력의 근거는 지역으로 둔 것이 아니라 실력과 능력, 그 다음에 청렴, 위기대처능력을 분명하게 발언했다"라고 반박했다. 
 
노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선 김 실장은 "당시가 우리 민주진영에 민주당에 가장 위기의 순간이었습니다. 그 시기에 이낙연 후보의 선택이 대단히 불분명했다"며 "과연 지도자가 위기 순간에 어떤 선택을 하느냐 있어서 중요한 시기였다고 보기 때문에 솔직하고 담백하게 입장을 내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또 "당시 탄핵 반대를 외쳤던 설훈 의원은 언론과 인터뷰에서 탄핵에 찬성한 사람이 누구냐 이렇게 물어봤을 때 이낙연, 김효석, 전갑길이라고 표명했고 현재 이낙연 캠프에서 일하고 있는 윤영찬 당시 기자는 '이낙연 후보가 찬성으로 돌아섰다' 이렇게 명시적으로 지금 보고 있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최 본부장은 "이낙연 후보는 수차례 반대했다는 입장을 밝혔다"라며 "당시 기자의 해석성 기사를 놓고 모든 것을 판단하는 것은 침소봉대라고 볼 수 있다"라고 반박했다. 
 
두 캠프는 상대 후보가 최종후보로 선출되어도 적극 도울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어느 후보가 돼도 원팀 정신으로 100% 헌신할 것"이라고 했고 최 본부장도 "결과는 승복해야 되다고 본다"라고 했다. 
 
이재명·이낙연캠프가 상호비방금지 합의를 했음에도 네거티브 공방을 이어가는 모양새다. 표면적으로는 '사실에 기초한 검증을 한다'는 방침이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백제 발언을 소재로 한 네거티브가 합의 이전과 동일하게 이뤄졌다. 사진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TV조선, 채널A 공동 주관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