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영상)문 대통령-여야 대표회동 8월 성사되나…청 "연락 기다린다"

대상, 이슈, 시기 모두 유동적…'드루킹 논란' 변수될까

2021-07-26 16:07

조회수 : 1,20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가 이르면 8월 중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거론됐던 문 대통령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일대일 회동이 아닌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등이 함께하는 다자모임 형태가 유력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추경 처리 등을 마치고) 국회가 여름 휴지기에 들어갔는데, 휴지기에 만남이 이뤄졌으면 좋겠다"며 "국회 쪽에서 연락이 오는 것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국회 관계자에 따르면 민주당 박완주, 국민의힘 김도읍 정책위의장이 여야정 상설협의체 관련 논의를 주도한다. 여야 정책위라인이 참석대상, 시기, 의제 등을 조율하면 각 당 대표에게 보고되고, 이후 청와대와 최종 확정을 하는 방식이다.
 
익명을 요청한 한 정치권 관계자는 "아직까지 픽스된 것은 특별히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문 대통령과 1,2당 대표만 만날 수 있고, 국민의당과 정의당 등이 함께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시기도 일단 8월초가 유력하지만 9월 정기국회 직전까지 열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서는 '이슈'를 두고 여야 이견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청와대와 여당은 코로나 피해 지원 방안과 백신 수급 등 민생현안을 두고 초당적인 협력을 다짐하는 자리가 되기를 원하고 있지만, 야당에서는 '드루킹 댓글조작' 등 정치현안 등에 대한 문 대통령의 공식 입장을 요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지도부는 지난 22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으로 징역형을 확정받자 '문 대통령이 최대의 수혜자'라며 입장표명을 요구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25일 국회에서 특별 기자회견 열고 "문재인 정권은 한마디로 범죄수익에 기반한 '도둑 정권'이며, 범죄의 결과물인 '장물 정권'"이라고 날을 세웠다.
 
야권의 유력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역시 "문 대통령 본인이 여론 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며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을 간다, 경인선에 가자'고 직접 말하는 자료 화면이 남아 있고, 고위 공직인 총영사 자리가 실제로 흥정하듯 거래된 것이 드러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청와대 측은 '드루킹 논란'에 "입장이 없다"며 함구하고 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경선 레이스가 시작되면서 정치의 계절이 돌아왔으나, 청와대와 정부는 철저하게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가운데 방역과 경제 회복 등의 현안과 민생에 집중하라"고 특별 지시를 내리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가 이르면 8월 중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거론됐던 문 대통령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일대일 회동’이 아닌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등이 함께하는 형태가 유력하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헌법기관장 초청 오찬 간담회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