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윤석열 "문 대통령 여론조작 지시 상식적, 특검 재개해야"

드루킹 사건 '진짜 책임자' 문 대통령 주장…수사 필요성 시사

2021-07-25 16:06

조회수 : 1,42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이른바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으로 징역 2년이 확정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 핵심 참모가 문 대통령을 당선시키기 위해 여론조작을 주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국정원 댓글 사건을 '대선에서 패배한 문 대통령이 재기해 결국 대통령까지 될 수 있었던 가장 중요한 계기'였다고 보는 분들이 많다'며 "그런 문 대통령 자신이 당선되는 과정에서 국정원 댓글 사건보다 훨씬 대규모의, 캠프 차원 조직적 여론조작이 자행된 것이 최종 확인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침묵하고 회피하고 있다"며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윤 전 총장은 허익범 특검 활동 기한 연장을 요구하며, 사실상 문 대통령을 겨냥한 수사 필요성도 시사했다.
 
그는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 대해 수사하고, 선거에서의 국민심판으로 공작정치 세력을 심판해야 한다"며 "현실적으로 일단 허익범 특검에게 진짜 책임자와 공범을 수사할 수 있도록 특검 활동을 연장, 재개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이번 판결은 천신만고 끝에 말단 실행자들의 책임만 간신히 물은 것으로, 진실규명과 단죄의 출발점일 뿐"이라며 "고위공직인 총영사 자리가 실제로 흥정하듯 거래된 것이 드러난 상황이다. 본인 모르게 '키다리 아저씨'가 여론조작을 해 줬다는 말인가"라며 청와대를 겨냥했다.
 
윤 전 총장은 "이런 선거 여론조작의 뿌리를 뽑아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는 한 가지 생각을 공유하는 모든 사람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며 "그러지 않으면 또 그럴 것"이라고 했다.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이른바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으로 징역 2년이 확정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지난 15일 윤 전 총장이 서울 종로구 반기문재단을 찾아 반 전 UN 사무총장을 예방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