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25일 '중대본 회의' 주재…17개 시·도지사 참석

지자체 방역 상황 점검…코로나 전국적 확산 상황 감안

2021-07-23 13:56

조회수 : 1,8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5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고강도 방역 조치 연장 결정 이후 범국가적 방역 대응 점검에 나선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연장되는 등 심각한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23일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수도권 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자체의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독려하기 위해 직접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는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 세종청사, 지자체가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한다. 김부겸 국무총리와 기재부·교육부·과기정통부·외교부 등 중앙부처 장관, 질병관리청장, 17개 시·도지사 등이 참석한다.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연장했다. 이에 따라 3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도 계속 이어진다. 현행 4단계는 오는 25일 종료될 예정이지만 '4차 대유행' 확산세를 고려해 내달 8일까지 연장하기로 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