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임유진

http://www.facebook.com/profil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P2P가 사는법

"시중은행과 같은 시장 노리니 소비자 외면…현장맞춤형 전략 필요"

2021-07-23 06:00

조회수 : 1,7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임유진 기자]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이 좀처럼 활로를 찾지 못하고 있다. 제도권 업체로 등록이 쉽지 않은데다 시중은행과 비교해 금리도 비싼 편이어서 금융 소비자들에게 매력적이지 않다는 평가를 받는다. 
 
22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P2P업체의 경우 평균 연금리 8~9%로 대출을 하고 있다.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금리가 평균 3∼4%대라는 점을 감안하면 은행과의 경쟁력에서 크게 뒤처지는 형국이다. 문턱이 높은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어려운 차주들을 대상으로 한 영업인 만큼 성장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부동산 PF(프로젝트 파이낸싱)의 경우 수익성이 좋지만 당국의 경고로 자제 중이라는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신용 대출을 주로 다루는 P2P업체들은 개인 대출이라는 점에서 수익성이 크게 나지는 않는다"면서 "개인 신용 대출이나 중금리 대출에 주력하는 업체들은 이자제한법에 따라 최고금리가 떨어지면서 수익률이 저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대다수 P2P업체가 중금리 대출을 표방하면서 부동산 PF 대출을 주력으로 하고 있는데, 부동산 PF의 경우 회사 입장에서는 수익률이 높지만 금융당국이 보기엔 다른 상품보다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어서 지양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P2P업체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틈새시장'에 초점을 맞춰 차별화된 상품을 제공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임명수 한국P2P금융투자협회 회장은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P2P업체가 출범 취지인 중금리 대출을 도외시하면서 취약 차주들은 취급하지 않고, 담보도 시중은행과 똑같이 취급하다보니 차별화가 없어졌다"고 꼬집었다. 임 회장은 "업체 간 외형 확장 경쟁이 붙고, 부동산 PF 대출에 집중하다보니 수익률이 들쑥날쑥해지면서 부실화가 진행됐다"면서 "그러다보니 현재는 어떤 사업에 주력할지 혼란스러운 지경에 이르렀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P2P업체들은 기존 금융기관이나 대부업에서 대출을 할 수 없는 빈틈을 캐치해 사업을 확장해야 한다"며 "예를 들어 하루에 천만원씩 버는 식당 사장이 신용불량자라 대출을 받을 수 없다면, 일일 매출을 담보로 매일 상환하는 형태로 대출을 내주는 방안을 고려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사업 다각화를 고민 중인 P2P업계는 금융당국이 오는 10월 출범을 목표로 한 대환대출 통합 플랫폼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내보이고 있다. 하지만 금융위원회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어 참여 여부는 불투명하다.
 
한편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온투법) 유예기간이 다음달 종료되는 가운데  P2P 연계 대부업체 87개사 중 40곳이 등록을 신청했다. 하지만 현재 금융위에 등록한 P2P업체는 총 7곳에 불과하다. 당국은 등록을 신청하지 않은 47곳 중 폐업 가능성이 있는 업체를 14곳으로 파악하고 있다. 나머지 34곳은 일반 대부업으로 전환하거나 사업 정리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 관계자는 "등록한 P2P 연계 대부업자를 통해 연계 대출을 취급하는 업체라도 8월27일 이후 온투업 미등록에 따른 폐업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융위. 사진/뉴시스
 
 
 
임유진 기자 limyang83@etomato.com
  • 임유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