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서울 확진자 499명으로 감소…"4단계 효과로 보긴 일러"

명단 미확보로 민주노총 집회 집단감염 여부 파악 안 돼

2021-07-22 13:14

조회수 : 4,12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2일 0시 기준 499명으로 전날 604명 대비 105명이 줄었다. 그러나 서울시는 거리두기 4단계 시행의 효과인지는 며칠 더 확산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서울시는 22일 서울시청에서 온라인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열고 이날 기준 서울의 집단감염자는 51명,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확진자 수는 275명,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168명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주요 집단감염별 확진자 수는 관악구 소재 사우나 8명(총 139명), 영등포구 소재 음식점 4명(총 75명), 관악구 소재 직장 4명(총 17명), 동대문구 소재 병원 2명(총 7명) 등이다.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중 확진자 수는 여전히 3명에 머물렀다. 그러나 이는 서울시가 참가자 명단을 확보하지 못 한 관계로 추가 확진자 여부를 판단하지 못 한 경우다.
 
이날 전국의 확진자 수가 1842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하면서 당초 25일 끝날 예정이었던 서울 등 수도권의 거리두기 4단계는 연장이 불가피해졌다. 이에 대비해 서울시는 현재까지는 생활치료센터와 병상 확보가 우선이지만 최악의 경우를 대비해 자가치료 확대 계획을 중대본과 검토하고 있다.
 
송은철 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은 “서울시는 관련법과 질병청 지침에 따라 12세 이하 확진자나 돌봄이 필요한 자녀가 있는 확진자에 대해서 일부 자가치료를 실시하고 있다”며 “추후 확진자가 더 늘어나 병상에서 치료를 할 수 없게 되는 경우를 대비해 중대본과 자가치료 방안에 대해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브리핑에서는 거리두기 4단계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생기며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위한 추가 대책 마련에 대한 지적도 제기됐다. 이에 서울시는 정부 지원 규모에 따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근래 서울시 소상공인 정책담당관은 “소상공인을 위한 버팀목 플러스자금이 지난 3월29일부터 현재까지 6조7000억 규모로 지원되고 있다”며 “현재 정부가 희망회복자금에 대한 추경안을 논의 중인데 서울시는 이에 대한 구체적인 상황을 지켜보며 추가 지원 필요성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99명을 기록한 22일 오전 동대문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