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당대표 토론)이준석, 윤석열 향해 "중도 확장 방향성에 혼란"(5보)

'박근혜 수사 송구' 발언에 아쉬움 표해…"저희 중에서도 좀 오른쪽으로 간 발언"

2021-07-21 15:54

조회수 : 1,2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대해 ‘송구하다'고 한 발언과 관련 아쉬움을 표하며 "윤 전 총장이 장외에 머무는 이유는 보수 진영에 무엇을 더하기 위해서, 중도 확장성을 가지기 위해 입당을 늦추고 있다는 것이 공통된 이해인데 그 발언은 저희 중에서도 좀 오른쪽으로 간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방향성에 대해 혼란이 있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의 토론회에서 "정치적 표현이기 때문에 왜 그런 발언을 했는지 이해가 가지만 본인이 검찰 공무원 때 했던 수사에 대해서 대구 지역에는 아쉽게 생각하는 분들 있지만 거기에 송구하다는 표현을 썼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존경할 만한 부분이 다 있다"며 "마음속으로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에 대해 "범야권 주자이긴 하지만 약간 아쉬웠던 것이 저는 나중에 윤 전 총장이 오실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내가 그 강을 건너버리자고 해서 치고 나가서 저희는 그 강을 건넜다고 전당대회 이후 생각하고 있었다"며 "'님아 그 강에 빠지지 마오'라는 생각이었는데 (윤 전 총장이) 다시 그 강에 다시 들어가 버리는 취지의 발언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미 저희 당에선 그것에 대한 논쟁이나 상호 간의 공격이 사라졌다"며 "저희 당에 입당하는 주자들은 그것을 연상시키는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의 발언의 취지를 이해하지만 그 강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윤 전 총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은 전날 광주를 방문했다가 오면서 대구에서 다른 지역을 폄하하는 것을 보고 가슴이 아프더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은 이준석 대표를 자주 만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1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진행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화면 캡처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