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김경수 유죄 확정에 여 대선주자들 일제히 '유감'

이재명·이낙연·정세균 "안타깝다"…이광재·박용진·김두관도 아쉬움 표해

2021-07-21 12:32

조회수 : 2,4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공모한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대법원의 유죄 확정 판결에 대해 여권 대선주자들이 일제히 유감 입장을 밝혔다.
 
2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는 "대법원이 김 지사에게 징역형을 확정한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며 "할 말을 잃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2심에서는 1심과 달리 혐의 중 일부만 유죄 판결이 나왔기 때문에 좋은 소식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예상하지 못한 결과"라고 했다. 이 후보는 "그동안 같은 당의 동지로서 이런저런 고민을 함께 나눠왔는데 너무도 안타깝다"며 "힘겨운 시간 잘 견뎌내시고 예의 그 선한 미소로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오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낙연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김 지사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은 몹시 아쉽다"며 "진실을 밝히려는 김 지사의 노력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 자리로 돌아온다'는 김 지사의 진정을 믿는다"고 했다. 이 후보는 "그동안 김 지사는 '댓글 조작은 전혀 모르는 일'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하셨다"며 "2017년 대선은 누가 봐도 문재인 후보의 승리가 예견됐던 선거로 문재인 캠프가 불법적 방식을 동원해야 할 이유도, 의지도 전혀 없었던 선거"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후보도 유감 입장을 표했다. 정 후보는 "김 지사의 유죄판결은 정말 유감"이라며 "드루킹의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유죄를 판단한 것은 증거우선주의의 법 원칙 위배"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죄 인정은 엄격한 증거로 증명해야 한다"며 "과연 이 부분에 있어 대법원이 엄격했는지 돌이켜 보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후보와 단일화를 한 이광재 의원도 페이스북에 "마음이 아프고 또 아프다"며 "어떤 단어, 언어로도 슬픔을 표현하기 어렵다"고 적었다.
 
박용진 후보는 입장문을 내고 "안타깝다"며 "김 지사의 여러 주장이 대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아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했다. 이어 "김 지사가 용기를 잃지 않기를 기대하고 그런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경남도청을 찾았던 김두관 의원도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통탄할 일"이라며 "법원 판결이 너무 이해(가) 안 가고 아쉽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판결로 또 한 명의 유능하고 전도 양양한 젊은 정치인의 생명이 위기에 빠졌다"며 "당도 원망스럽다"고 덧붙였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지사는 친노·친문 지지층에 막대한 영향력을 보유하고 있는데 사실상 정치생명에 사망 선고를 받게 됐다. '친문 적자'로 불리는 김 지사가 유죄 판결을 받은 만큼 여권 대선 주자들의 셈법은 복잡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21일 징역형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경남도청 현관 입구에서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