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한일 외교차관회담, 냉랭한 분위기서…소마 공사 망언 항의

소마 망언으로 양국 차관 '굳은 표정'…팔꿈치 인사조차 없어

2021-07-20 20:45

조회수 : 1,5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도쿄에서 열린 한일 외교차관회담이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의 망언, 독도 도발 등으로 서로 팔꿈치 인사도 하지 않는 채 냉랭하게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한국 측은 소마 대사 망언 등에 항의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20일 오후 4시8분께 나리타 공항을 통해 일본을 방문해 한일 외교차관 회담이 열리는 도쿄 소재 외무성 이쿠라 공관 건물 입구에서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차 차관은 모리 차관과 악수도 없이 짧은 인사를 나눈 뒤 취재진 앞에서 기념사진촬영을 했다. 두 차관은 기념촬영을 하는 동안 굳은 표정을 유지했고, 팔꿈치 인사도 나누지 않았다. 같은 날 모리 차관과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활짝 웃으며 팔꿈치 인사를 한 모습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최 차관은 "이번 회담에서 소마 대사의 비외교적이고 무례한 발언에 대해 항의했고, 일본이 조속한 시일 내 응당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또 "과거사 문제에 있어 피해자의 이해와 공감을 얻는 것이 문제 해결의 밑거름이라고 설명하면서 올바른 역사인식을 바탕으로 열린 자세로 임해주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양국 차관은 고위급 인사교류, 한미일 3국 협력, 코로나19 상황에서 양국 국민의 편익 증진을 위한 실질협력 방안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도쿄에서 열린 한일 외교차관회담이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의 망언, 독도 도발 등으로 서로 팔꿈치 인사도 하지 않는 채 냉랭하게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한국 측은 소마 대사 망언 등에 항의했다. 사진은 최종건 외교부 1차관(왼쪽)이 20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미나토(港)구 소재 외무성 이쿠라(飯倉)공관에서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한일 외교차관 협의 시작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사진/외교부 제공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