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서욱, 청해부대 집단감염 "무거운 책임 통감 깊은 사과"

대국민사과 기자회견 열어…백신 접종 노력 부족 인정

2021-07-20 12:05

조회수 : 6,88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이 해외 파병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데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며 청해부대 장병 및 가족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서 장관은 20일 오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 브리핑룸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해외 바다에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해 온 장병들을 보다 세심하게 챙기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장관은 "해외파병 부대원을 포함한 모든 장병들의 백신 접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으나, 지난 2월 출항한 청해부대 장병들에 대한 백신 접종 노력에는 부족함이 있었다"고도 인정했다.
 
서 장관은 "청해부대원들은 임무를 훌륭히 완수하고 오늘 저녁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라며 "국방부는 청해부대원이 도착하는 대로 사전 지정된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서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그간의 해외 파병부대 방역 대책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해외 파병 장병을 포함한 모든 장병들이 더욱 안전하고 건강하게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제반 대책을 철저하게 보완하겠다"며 "청해부대 장병 및 가족 여러분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문무대왕함 승조원 301명은 전날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2대에 나눠 탑승해 귀국길에 올랐다.
 
이들은 한국시간으로 20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도착한 장병 전원은 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은 뒤 민간 및 국방어학원 생활치료센터 등에 분산 격리된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20일 해외 파병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데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며 청해부대 장병 및 가족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 장관이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