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http://www.facebook.com/profil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수도권 일평균 환자 1000명↑…정부 "의료체계 안정적"

비수도권 확진세, 경남→충청→경북→호남→강원→제주 순

2021-07-20 11:27

조회수 : 1,1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최근 일주일간 수도권 일일 평균 환자 수가 1000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의 경우 강원과 충청 지역이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2.1명으로 유독 강한 확산세를 보였다. 
 
현재까지 중환자 병상, 감염병전담병원은 안정적인 상황이다. 다만 정부는 무증상·경증 환자 증가에 따라 생활치료센터를 지속 확충하고 있다.
 
20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현재까지 국내 발생 환자는 모두 9850명이다. 일일 평균 환자 수는 1407.1명으로 집계됐다.
 
수도권의 경우 일일 평균 환자 수는 1000.1명으로 전주(7~13일)에 비해 71.4명 증가했다. 인구 10만명 당 발생률은 3.8%다.
 
비수도권 일 평균 확진자 수는 407명이다. 지역별로 경남권이 151.6명으로 가장 많았고, 충청 117.3명, 경북 51.9명, 호남 41.7명, 강원 32.7명, 제주 11.9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인구 10만명 당 발생률은 강원과 충청이 2.1명으로 가장 높았고, 경남 1.9명, 제주 1.8명, 경북 1명, 호남 0.8명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선제적인 진단검사를 확대, 역학조사를 통한 추적과 격리를 실시하는 등 강화된 방역 대응을 유지하고 있다.
 
19일 전국 선별진료소를 통해 4만9553건,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해 9만3261건 검사가 진행됐다.
 
익명검사가 가능한 임시 선별검사소는 모두 163개소이며, 지난해 12월부터 총 833만8249건 검사가 진행됐다.
 
정부는 임시 선별검사소에 의료인력 529명을 배치,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19일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217명 확진 환자를 확인했다.
 
무증상·경증 환자 증가에 따라 생활치료센터도 지속 확충하고 있다. 현재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중환자 병상, 감염병전담병원 등은 안정적인 상황이다.
 
20일 기준 생활치료센터는 모두 57개소로 1만3102개 병상이 있다. 가동률은 63.9%로 3904개 병상이 이용 가능하다.
 
감염병전담병원은 모두 7642개 병상을 확보하고 있다. 가동률은 66.1%이며 2587개의 병상 여유가 있다.
 
준·중환자병상은 모두 412개 병상이 있으며 가동률은 61.7%다. 현재 158개 병상 이용할 수 있다. 이 중 수도권에는 78개 병상이 비어 있다.
 
중환자병상은 총 806개 병상을 확보하고 있다. 전국 517병상, 수도권 249병상이 비워진 상태다.
 
정부는 의료기관, 생활치료센터, 임시 선별검사소, 예방접종센터 등에 2173명의 의료인력을 파견해 치료와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20일까지 국내 발생 환자는 모두 9850명이다. 사진은 생활치료센터 소독에 나선 방역관계자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