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준석 "대선 주자들 2대2 토론 배틀로 다면 평가"

방송 출연…"최재형까지 비빔밥 거의 완성, 당근 빠져" 윤석열 압박

2021-07-19 18:05

조회수 : 1,7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대선 경선 방식과 관련, '2대 2 팀 토론 배틀'을 도입해 후보들을 다면 평가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9일 오후 YTN '뉴스Q'에 출연해 "원래 대선 토론은 1명씩 1대 1, 1대 1대 1 토론하면서 자기 할 말 하고 그 다음에 상대 후보 공격하고 이 것 밖에 없었다"며 "2대 2 토론 배틀을 하게 되면 결국 그 안에서 팀이기 때문에 옆 주자와도 같이 가게 된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전당대회 과정에서도 2대 2 팀 토론 배틀을 언급한 바 있다.
 
그는 "팀이 있으면 옆에 있는 주자와도 같이 가야 되는 것"이라며 "그러면 다면 평가를 할 수 있다. 혼자 달려가는지, 옆 사람을 챙겨서 가는지, 문재인 정권의 독주를 보면서 옆 사람과 같이 갈 수 있는 사람인지 여부도 대선 주자를 판가름 할 때 굉장히 중요한 잣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팀 토론제에 대해선 "도입할 생각"이라며 "원래 하던 1대 1 토론도 할 것이다. 팀 토론은 부가적으로 당연히 들어가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지난주에 입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관련해선 "생각보다 굉장히 전격적인 행보를 많이 보인다"며 "제가 지금까지 알고 있었던 이미지와는 다르게 도전적인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지난 15일 오전 이 대표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회동한 뒤 곧바로 입당을 선언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선 "당외 주자였던 최 전 원장까지 추가돼서 이미 비빔밥이 거의 다 완성됐다"며 "지금 당근 정도 빠진 상황"이라며 입당을 압박했다.
 
전국민 재난 지원금과 관련, 여권에서 '합의 번복'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선 "소상공인 지원을 최대한 두텁게 하고 소비 진작성 재난 지원금은 줄인다는 것이 당론"이라며 "4단계 방역이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그렇다면 오히려 지금은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최대한 늘리는 것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이 대표는 당 내 현역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들이 대권 주자의 선거 캠페인을 공개적으로 도울 수 있도록 허용한다고 밝혔다. 이는 윤 전 총장과 김동연 전 경제 부총리 등 장외 인사들의 입당과 경선 참여를 압박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최고위원회의 결정으로 당의 국회의원과 당원협의회 위원장들을 포함한 당원들은 자유롭게 당 내 대선 주자의 캠프에서 직책과 역할을 맡고 공표, 활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경선 관리의 공정성을 위해 경선준비위원회나 지도부, 원내 지도부 등 당직을 맡은 인사들은 캠프에서 활동할 수 없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2030 청년 인재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