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영상)오세훈 만난 최재형 "시의회에 낮은 자세, 중앙정부 협의 인상적"

"오 시장과의 대화에서 경청·설득·협력 자세 배워"

2021-07-19 13:26

조회수 : 7,8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대권행보에 나선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여소야대 상황에서도 시의회·중앙정부와의 협의 속에서 운영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같은 맥락에서 새 정부가 들어서더라도 무리한 국정운영은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19일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김영우 전 국회의원과 함께 오 시장과 면담을 가졌다.
 
최 원장은 한 시간 가량의 비공개 면담을 마친 후 “오 시장이 당선 이후 압도적인 여소야대 상황에서 시의회와 관계에서 정말 낮은 자세로 시의회와 잘 협의하고 설득해 왔다”며 “방역, 부동산 정책, 소상공인 등 현안에 대해 중앙정부와 잘 협의하면서 시정운영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라고 첫 공식 대면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만일 내년에 새정부가 들어서더라도 유사한 상황에서 국정 운영해야 할텐데 무리하게 국정 끌고 나가는 것보다 국민과 시민이 편안하게 살아갈 수 있는 방안 무엇인지에 대해 서로 협의하고 설득하고 그 길을 찾아나가는 모습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우리 나라 지도자는 일방적으로 끌고가거나 자기 주장을 설득만 하려는 것이 아니라 다른쪽 의견 경청하고 때로는 설득당하면서 협력하며 이끌어 나가야 한다는 점은 오시장과 대화에서 많이 배웠다”고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은 목동아파트 편법 증여 의혹과 관련해서는 “공직자 재산 등록할 때 이미 검토해서 여러 법적 문제 없는 것으로 검토 끝난 사항”이라며 “공관에서 나온 이후 제 딸아이가 부동산 관련 대출이 엄격하게 규제돼있기 때문에 갑자기 빠져나갈 수 있는 방안이 없어 당분간 같이 살아야 해 수리 중”이라고 해명했다.
 
최근 지지율 변동에 대해서는 “국민들께서 지지해주신다는 것에 감사하다”며 “국민들과 좀 더 공감하는 모습 보이며 비록 출발은 늦었지만 국민들이 눈높이에 맞춘 후보자라는 것을 부각시키겠다”고 마무리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9일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면담을 갖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