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서울시 '선별진료소 혼잡도 알림' 효과 있었다

"선별진료소 대기 현황 표시 후 현장 밀집도 줄어"

2021-07-18 16:54

조회수 : 3,38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스마트서울맵에 선별진료소 혼잡도 알림이 추가되면서 시민은 물론 의료진과 행적직원들의 편의가 한결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선별진료소 대기 현황을 표시하는 이 기능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9일 용산역 임시선별진료소를 방문한 후 내린 지시에 따라 도입됐다.
 
이은주 노원구보건소장은 18일 "과거에는 특정 선별진료소엔 사람이 몰리고 다른 곳은 대기가 없는 경우가 많았는데 대기 현황 표시 기능이 알려진 뒤 밀집도가 상당히 줄었다"며 "시민은 물론 의료진도 한결 편해졌다"고 말했다.
 
노원구청 임시선별검사소는 인근 의정부의 검사 수요가 몰려 한때 하루에 약 1000명을 검사했다. 이 때문에 지난주까지는 검사 대기 시간이 3시간을 넘는 경우도 있었으나 이날은 30분 안에 검사가 이뤄졌다.
 
이날 오전 노원구청 주차장의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오 시장은 현장 의료진·행정직원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 따른 시민과 의료진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검사가 충분히 분산돼야 한다"며 "시민 불편함이 없도록 최대한 신경 써달라"고 부탁했다.
 
오 시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방역현장을 연이어 방문하며 현장 의료진·행정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지난 15일 마포구 예방접종센터와 구립 합정경로당, 16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과 뚝섬한강공원에 이어 전날에는 서울시립대학교 생활치료센터를 점검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4차 대유행을 하루라도 빨리 진정시키고 시민들의 일상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왼쪽)이 18일 노원구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해 현장 의료진과 행정직원들을 격려했다. 사진/서울시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