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해부대 61명 코로나 추가 확진…공군 수송기 2대 급파

101명 PCR에서 68명 양성…추가 검사로 확진자 증가할 듯

2021-07-18 11:49

조회수 : 1,5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아프리카 아덴만 해역에 파병된 해군 청해부대 34진(문무대왕함·4400t급)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8일 61명 추가됐다. 이에 청해부대 장병들을 긴급 이송할 공중급유수송기 2대가 이날 오후 현지로 출발한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청해부대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68명으로, 6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를 통보받은 101명 중 68명이 양성, 33명이 음성 판정이다. 승조원 300여명 중 101명의 결과만 나온 만큼 나머지 200여명에서도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이번 청해부대 집단감염은 지난 10일 장병 41명이 감기 증세를 호소하는 등 집단 의심 증세가 나타났지만 간이검사만 실시한 군 당국의 안일한 대응이 원인이라는 지적이다. 청해부대원들은 군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2월말 전인 2월8일 출항해 백신을 접종받지 못했다.
 
합참은 청해부대 장병들의 귀국을 위해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가 이날 오후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송기에는 백신접종을 완료한 약 150명으로 구성된 긴급파견부대가 탑승, 청해부대 34진으로부터 문무대왕함을 인수하고 한국까지 운항한다.
 
합참은 "현재 집중관리가 필요한 증증 환자는 3명이며, 현지 의료진은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로 후송이 가능할 것이라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군은 관련 국가 및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해 왔다. 오늘 오후 청해부대 장병들의 귀국을 위해 다목적 공중급유 수송기 2대가 출발한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아덴만 해역에 파병된 해군 청해부대 34진(문무대왕함·4400t급)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8일 61명 추가됐다. 이에 청해부대 장병들을 이송할 공중급유수송기 2대가 이날 오후 현지로 출발한다. 사진은 KC-330 수송기와 전투기가 공중전력 사열 예행 연습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