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윤석열 캠프 합류 김영환 "할 수 있는 역할 다 할 것"

국민의힘 인사 중 처음…"윤, 보호하고 지키는 것이 시대적 사명"

2021-07-16 14:42

조회수 : 1,89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캠프에 합류한 김영환 전 의원이 "제가 할 수 있는 역할과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의 합류는 자발적 의사로 성사된 것으로, 제 1야당 중진 인사가 윤 전 총장 캠프로 간 것은 처음이다.
 
김 전 의원은 16일 서울 종로구에 있는 윤 전 총장 캠프를 방문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집권 여당의 공격이, 독화살이 집중되고 강력하게 들어오는 상황"이라며 "도와드려야 생각했다"고 합류 배경을 전했다.
 
그는 "들어오는 공격에 비해 후보를 보호하는 힘이 미약하다"며 "저라도 같이 가서 막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캠프에서 맡은 직책은 없다며 어떤 역할이든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민주당 대세론, 20년 집권론 등이 만연한 상황에서 민주당 대세론을 무너뜨린 공로가 있는 분"이라며 "윤 전 총장을 보호하고 지키는 것이 우리의 시대적인 사명이고 개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이날 자신의 SNS에서도 "오늘 이마 빌딩으로 출근한다"며 "정권 교체의 문지기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마 빌딩은 윤 전 총장 대선 캠프가 꾸려진 서울 광화문 소재 건물이다. 그는 "아무런 직책도, 자리도 필요 없다. 그 곳에 가서 궂은 일을 스스로 찾아서 하겠다"며 "저의 양심과 이성이 저에게 내린 명령"이라고 전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영환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만찬 회동을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