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와대도 뚫렸다…행정관 1명 코로나 확진(종합)

문 대통령과 접촉 없어…박병석 의장도 2분의1 재택 강력 권고

2021-07-14 16:00

조회수 : 2,50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도 코로나19에 뚫렸다. 청와대 행정관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와대 직원의 코로나 확진 판정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회도 코로나19 전수검사 등 비상이 걸렸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청와대 행정관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배우자의 발열 증상으로 재택근무 중 PCR 검사를 받고 오늘 확진자로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청와대는 즉각 해당 직원이 근무한 공간에 대한 출입제한 및 방역 조치를 하고, 동일 공간 근무한 전 직원에 대한 PCR 검사를 실시 중에 있다"며 "보건 당국 역학 조사에 따른 추가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측은 해당 직원의 소속 부서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주지 않았지만, 이미 백신을 접종했고 문재인 대통령과의 접촉은 없었다고 전했다. 청와대 직원들이 근무하는 여민관 '셧다운'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청와대를 경비하는 서울경찰청 101경비단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바 있지만, 이들은 경찰 소속이다.
 
국회도 여의도를 중심으로 하는 코로나19 확산에 비상이 걸렸다. 현직 국회의원 중 더불어민주당 이개호·안규백 의원,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이 확진판정을 받는 등 지난 6일 이후 국회 내 확진자는 14명에 달한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현재 의무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3분의1 재택근무를 철저히 지켜주고 가능하다면 2분의1 이상이 재택근무를 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또 의원실 소속 모든 직원이 이번 주 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각 의원실에 요청했다.
 
국회 코로나19 대책본부는 15일과 16일 국회 운동장 내 3곳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설치, 상주 근무자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별검사를 한다. 이미 지난 12일부터 국회 기자실은 폐쇄된 상황이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여야가 시급한 코로나19 상황 등을 감안,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기로 돼있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대신 나성웅 차장을 대리 출석시키기로 결정한 것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전 참모회의에서 "질병관리청장이 국회에 출석해 국회의원들의 질의에 답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현재 심각한 코로나 국면에서 실질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방역과 접종에 집중하는 것도 매우 중요할 것"이라며 국회 여야 예결위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고 박경미 대변인이 밝혔다.
 
현직 청와대 행정관이 1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와대 직원 중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은 14일 이날 청와대 앞 신호등에 빨간불이 켜져 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