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헬스잡학사전)여름철 어지럼증 인한 노인 낙상 주의

70세 이상 고관절 골절 주의…증상 반복되면 검사받아야

2021-07-14 06:00

조회수 : 1,4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픽사베이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유독 여름철 현기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대부분 환경에 신체가 적응하지 못해 생긴다. 무더위와 뙤약볕이 유발하는 어지럼증은 젊은층의 경우 충분히 쉬면 사라지지만 노년에는 어지럼증으로 균형을 잃어 다치는 낙상으로 골절을 입을 수 있다. 노년층의 골절은 회복이 어려워 조심해야 한다.
 
30도를 웃도는 한여름 날씨에 실내온도를 크게 낮추면 기온 차이가 심해져 자율신경계에 이상이 생겨 두통이나 어지럼증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뜨거운 햇빛에 장시간 노출되거나 땀을 많이 흘리면 온열 질환 및 탈수로 인한 어지럼증을 느끼기 쉽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어지럼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총 85만5608명이었다. 이 중 기온이 올라가는 7월에만 11만3447명의 환자가 몰려 1년 중 가장 많았다.
 
어지럼증은 자신이나 주위 사물이 정지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받는 모든 증상을 말한다. 갑자기 핑도는 느낌부터 심한 경우까지 어지럼증이 나타나는 양상에 따라 원인이 매우 다양하다.
 
특히 뇌는 언제나 일정한 양의 혈액을 공급받으려 하는데 더운 날씨와 부족한 수분 섭취는 혈액량에 영향을 주면서 일시적으로 어질어질한 느낌을 받는 경우가 흔하다. 대개 일시적인 현상으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되지만 증상이 반복되면 반드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
 
김선숙 인천힘찬종합병원 가정의학과장은 "이뇨제나 혈압약 등 심혈관계에 작용하는 약제들뿐 아니라 항우울제, 항불안제, 항히스타민제를 오래 복용하면 어지럼증이 유발된다"라며 "통증 경감을 위해 흔히 복용하는 소염 진통제나 감기약도 어지럼증을 유발할 수 있다"라며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지럼증이 반복되는 노년층의 경우 평소 복용하는 약물과 관련이 있는지 살펴보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여름철 겪기 쉬운 어지럼증은 노년층에서 주의가 필요하다. 뼈가 약하고 순발력이 떨어지는 노년층은 어지럼증으로 인해 낙상을 입는다. 특히 여름철에는 물기 있는 욕실 사용도 주의해야 한다. 자칫 바닥 등에 남아있는 물기에 미끄러져 골절 사고를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노년층 중에서도 70세 이상은 낙상 시 고관절 골절을 주의해야 한다. 골반과 대퇴골을 잇는 관절인데, 그 둘레는 섬유성 연골의 관절순이 둘러싸고 다축성 운동을 제한한다. 고관절 골절을 입게 되면 엄청난 통증과 함께 전혀 움직일 수 없고, 허벅지 안쪽으로 출혈이 있기 때문에 사타구니와 넓적다리가 붓게 된다.
 
김태현 목동힘찬병원 정형외과 원장은 "대퇴골의 목 부분이 부러지면 계속 누워있어야 하는 문제 때문에 노인에게 고관절 골절은 생명까지 위협하는 부상"이라고 말했다.
 
노인의 경우 전혀 움직이지 못하고 누워만 지내다 보면 합병증이나 기존의 지병 악화로 인해 사망할 가능성이 높다. 환자의 건강 상태가 수술과 마취를 이겨낼 수만 있다면 반드시 수술적 치료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움직임이 가능한 상태로 만들어야 한다.
 
낙상으로 척추압박골절도 발생할 수 있다. 서로 간격을 유지하면서 맞물려 있어야 할 척추 뼈가 골절되면 주저앉아 납작하게 변형된다. 호흡을 크게 하거나 기침을 하는 것도 힘들어지며, 특히 고령 환자의 경우에는 움직이기 힘들어 만성질환이 악화되기도 한다. 구부러진 척추가 내부 장기를 압박해 또 다른 합병증을 초래하는 경우도 있다.
 
척추 압박과 더불어 허리가 점점 굽게 되는 척추 변형이 진행되는데, 이는 폐기능을 저하시키는 원인이 된다. 노화와 함께 약해진 뼈는 어쩔 수 없지만 최대한 낙상을 피하고 신체 균형이 좋아지도록 근육을 늘려야 한다. 또 골다공증이 있다면 미리 치료해야 낙상으로 인한 골절을 예방할 수 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