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대통령 만난 오세훈 "청년용 백신 100만회분 달라"

"활동량 많은데도 접종 우선순위 밀려"

2021-07-12 18:00

조회수 : 1,3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청년층에 배정될 백신 100만회분을 추가 배정해달라고 문재인 대통령에 건의했다.
 
오 시장은 12일 대통령이 긴급 소집한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청년층 조기 접종 시작을 위한 100만회분의 백신을 추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자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등 수도권 지자체장들이 참석했다. 자치단체장들은 자율접종용 백신을 배정할 때 거리두기 4단계 적용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수도권에 우선 배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
 
오 시장은 "고령층의 발생률 및 치명률은 감소하고 있지만 젊은 층을 중심으로 무증상·경증환자가 증가하면서 생활치료센터, 병상 등 공공의료체계의 시급한 보강이 필요하다"며 "젊은 층은 활동량 및 접촉 인원이 많아 확진자 수도 증가하고 있지만 백신 예방 접종 우선순위에서 제외됐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4단계가 적용되는 2주간 민간의료기관 선별검사 본인부담금의 국비지원방안도 건의했다. 진료비가 발생하면 일반시민들이 부담을 느껴 검사를 꺼리는 만큼, 검사율을 끌어올리려면 국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오 시장은 "최근 2주간 서울시에서 일평균 3만8100여건의 검사를 했는데 그 중 46개 의료기관에서의 검사건수는 4457건으로 11.7%에 불과했다"고 현실을 설명했다. 중앙 의료인력 배치, 자가치료 확대 등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에 대해 "자가치료의 실행 가능성, 관리체계 등 실무적인 검토를 거쳐 향후 지자체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이날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거리두기 4단계를 짧고 굵게 끝낼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긴밀하게 협력해서 노력해 달라"며 "중앙정부는 인력을 충분히 지원하고 지자체는 합동점검반을 적극적으로 운영해서 방역수칙을 어기면 '원스트라이크 아웃'을 강력히 적용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 코로나19 대응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참석했다. 사진/청와대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