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윤석열, 북한군 피살 공무원 유족 위로…"현 정부서 진상규명 요원"

"피해자 형·부인 만나 지지부진했던 진상 규명 의지 전달"

2021-07-10 18:35

조회수 : 2,61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0일 서울 광화문 캠프 사무실에서 지난해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 유족을 만나 위로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윤 전 총장이 피해자의 형과 부인을 만나 지지부진했던 진상 규명에 대한 의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 자리에서 "정부가 북한의 비인도적 처사에 강력히 항의하고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춰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강력히 촉구해야 하는데 이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각종 정찰 자산과 교신을 통해 수집된 자료를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밝혀야 하는데도 국가기밀이란 이유로 공개를 거부하고 있는 건 정부가 마땅히 해야 할 책무를 전혀 이행하지 않은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권력이 정치적 이익을 위해 한 가족에게 얼마나 큰 고통을 가하고 있는지, 또 이 가족들이 겪고 있을 고통이 얼마나 클지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군, 해경, 청와대 안보실 등의 행태를 볼 때, 유족들의 피 끓는 호소에도 현 정부에서는 이 사건의 진상 규명은 요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했을 때 적극적으로 나서 역할을 하고 그 과정을 소상히 밝히는 것은 국가의 기본적 책무"라며 "이를 보여주지 못하는 정부는 정부로서 자격이 없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오후 서울 광화문 캠프 사무실에서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의 유족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윤석열 캠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