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영상)윤석열·이준석, 6일 비공개 회동 '8월 입당 논의한 듯'

윤 전 총장이 먼저 전화 걸어 성사…한 시간 가량 저녁식사

2021-07-09 08:48

조회수 : 4,51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비공개 만남을 가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다만 단순 상견례 자리로 공개 회동 자리는 조만간 다시 마련하기로 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지난 8일 기자단에 보낸 메시지에서 윤 전 총장과 이 대표가 6일 저녁 식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대변인실은 "두 사람은 지난 6일 서울 서초동의 한 식당에서 1시간가량 단둘이 저녁 식사 만남을 가졌다"라며 "비공개 상견례 자리였으며, 두 사람은 조만간 공개 회동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만남은 윤 전 총장이 먼저 제안해 성사됐다. 윤 총장 측은 "6일 대전 일정 마치고 올라오는데 이 대표가 문자를 보내 "주말에 권영세 위원장 만나신 얘기 잘 들었다. 조만간 뵙자"고 연락해왔다"라며 "이에 윤 전 총장이 전화를 걸어 "당 대표 취임 축하드린다"고 화답하다 이날 저녁 두 사람 모두 별다른 일정이 없어 "얼굴이나 보자"며 만나게 됐다"라고 했다.
 
두 사람은 1시간가량 단둘이 저녁식사 만남을 가졌고, 정치현안에 대한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고 윤 전 총장 측은 전했다. 다만 이 대표가 8월 말까지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주장하고 있어 관련 논의는 나눈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자리는 비공개 상견례 자리였다"라며 "두 사람은 조만간 공개 회동을 하기로 했다"라고 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달 30일 언론사 행사에서 처음 대면한 후 "가까운 시일 내에 다시 만나자"라고 이야기한 바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지난 6일 비공개 만남을 가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이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 개회식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