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충범

acechung@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예금은 줄고 빚내서 주식 투자 '사상 최대'

2021-07-08 18:37

조회수 : 2,52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동·서학 개미로 불리는 주식투자 열풍이 불면서 올해 1분기 가계의 국내외 주식자산 규모가 사상 첫 900조원을 돌파했습니다.
 
한국은행이 8일 공개한 잠정 '2021년 1분기 자금순환'을 보면,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올 1분기 순자금 운용액은 44조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작년 1분기 65조9000억원보다 소폭 감소한 수치입니다.
 
1분기 가계 자금운용은 96조1000억원으로 작년 1분기의 81조1000억원보다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자금조달이 15조2000억원에서 52조1000억원으로 더 많이 늘어, 순자금 운용은 감소했습니다.
 
가계 자금 운용 현황을 보면 올해 1분기 중 취득한 거주자 국내주식은 36조5000억원, 해외주식은 12조5000억원으로 모두 2009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가계의 금융자산 형태별 비중에서 주식 비중은 20.3%로 첫 20% 선을 넘어섰습니다. 펀드까지 합친 비중은 22.7%입니다. 반면 예금 비중은 작년 1분기 44.2%에서 올해 1분기 41.0%로 하락했습니다.
 
1분기 중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 잔액은 1053조원에 달합니다. 이 중 주식투자 규모는 944조300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예금은 줄고 빚까지 동원한 주식 투자가 계속 늘고 있다는 방증입니다.
 
뉴스토마토 김충범입니다.
  • 김충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