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영상)윤석열 "스타트업 성장 위한 과감한 규제 혁신 필요"

스타트업 대표들 만나…"기업 활동, 정치에 휘둘리지 않도록 해야"

2021-07-08 15:33

조회수 : 2,5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문장원 기자] 민생행보에 뛰어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8일 스타트업 대표 등을 만나 규제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스타트업 성장을 위해 기업규제에 대한 과감한 혁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민관 협력 스타트업 육성단지 '팁스타운'을 찾아 8개사 스타트업 대표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는 스타트업 육성 방안과 각종 규제 개선책 등이 논의됐다.
 
윤 전 총장의 이날 일정은 대권에 출사표를 던진 후 첫 경제 행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그는 이 자리에 대해 "오래전부터 예정된 건 아니다"면서도 "언제든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생각을 듣고 소통해야 하는 자리라면 어디든 마다하지 않고 가겠다"고 했다.
 
그는 이날 기업 규제에 대한 과감한 혁신을 강조하면서 "규제와 법령이 한 번 만들어지면 규제와 감독하는 조직이 생겨난다. 과감한 규제 혁신이 필요하다"고 했다.
 
야권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린 '스타트업 현장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 전 총장은 "국가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역동성"이라며 "작은 기업이 대기업으로 성장하고 가치를 창출해낼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되는 사회가 공정한 사회"라고 말했다. 특히 "많은 글로벌 대기업이나 우리나라 있는 큰 대기업도 과거에는 다 스타트업이었다"며 작은 기업이 성장하기 위한 역동성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경제 역동성은) 자유와 창의, 리버럴한 분위기, 어떤 얘기도 할 수 있고 어떤 시도도 할 수 있는 사회 분위기가 기본적으로 바탕이 돼야 (한다)"면서 "스타트업의 규제 완화라는 문제도 작은 관점에서 바라볼 것이 아니라 경제 역동성을 줘야 한다는 큰 관점에서 봤을 때 (이뤄져야 한다)"고 제시했다.
 
윤 전 총장은 "현대 사회에서 강한 국가란 건 강한 기업, 대기업뿐 아니라 강소기업 등을 얼마나 많이 보유하느냐가 국력"이라며 "자유로운 기업 활동을 방해하지 않고 정치에 의해 휘둘리지 않도록 많은 경각심 갖고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야권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린 '스타트업 현장 간담회'에서 스타트업 대표들과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조문식·문장원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