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탁현민, 가짜 수산업자 '대통령 선물 수령' 주장에 "기록자체가 없다"

김어준 라디오 출연해 "봉황·대통령 서명 있어야 진품"

2021-07-08 11:46

조회수 : 3,5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8일 이른바 '가짜 수산업자' 김모씨의 문재인 대통령 선물·편지 수령 주장 보도와 관련해 "(발송) 기록 자체가 없다"고 밝혔다.
 
탁 비서관은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 뉴스공장' 전화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진짜 보낸 것인가'라는 질문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 대통령 선물을 직접 보낼 경우에는 전부 기록으로 남겨놓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한 그는 "기사 사진으로 확인한 것들 중에 술병, 서신, 시계도 있었던 것 같다"면서 "청와대 로고가 찍혀있는 그런 술병은 청와대 바깥에 있는 사랑채 매점에서 누구든지 구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탁 비서관은 청와대가 발송하는 대통령 명의 선물과 매점 판매품의 차이점을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대통령이 선물하는 경우는 대통령의 서명이 각인돼 있거나, 혹은 인쇄 돼 있다"면서 "(매점 판매품처럼) 청와대 로고만 찍혀있는 게 아니라 봉황과 대통령 서명이 그려져 있어야 일종의 진품"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탁 비서관은 김씨가 받았다고 주장한 대통령 편지에 대해서도 "사진으로만 봤기 때문에 정확하게는 모르겠지만 서체가 저희가 사용하는 서체가 아니다"라며 "사진을 보내든 공적 메시지를 보내든 대통령이 사용하는 서체가 규정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편지지 혹은 카드 형태로 보내게 되는데, 거기에 봉황 무늬가 있다"며 "봉황 무늬는 그냥 인쇄가 아니라 금장으로 압인을 하게 돼 있다"고 덧붙였다.
 
탁 비서관은 "저희에게 한 번만 확인했더라도 그런 식의 추측 기사나 오보가 생산되진 않았을 것"이라며 "(언론사가) 그 과정을 생략하고 급박하게 기사들을 내면서 마치 청와대가 김씨와 관계가 있는 것처럼 (보도) 했다"고 꼬집었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8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 뉴스공장' 전화 인터뷰에서 이른바 '가짜 수산업자' 김모씨의 문재인 대통령 선물·편지 수령 주장 보도와 관련해 "(발송) 기록 자체가 없다"고 밝혔다. 사진은 탁 비서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문 대통령 선물 예시다. 출처/탁현민 비서관 페이스북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