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헬릭스미스, 블루버드바이오로부터 CAR-T 기술 회수

ADC·방사성 의약품 고려…추가 라이센싱 논의 중

2021-07-08 08:34

조회수 : 1,5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헬릭스미스(084990)는 미국 바이오회사인 블루버드바이오(Bluebird Bio)로부터 TAG-72에 관련된 CAR-T 기술 및 관련 권리를 모두 회수한다고 8일 밝혔다.
 
헬릭스미스는 지난 2015년 자체 개발한 CAR-T 세포치료제 'VM801'을 블루버드바이오에 기술이전한 바 있다. VM801은 대장암, 난소암, 전립선암 등 고형암에서 많이 발현되는 TAG-72 항원을 표적하는 CAR-T 세포치료제다. 당시 블루버드바이오는 헬릭스미스가 보유한 TAG-72에 관련된 CAR-T 기술을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
 
헬릭스미스는 지난 2019년부터 블루버드바이오의 개발 속도에 대해 불만을 표하며 직접 개발하겠다는 의사를 지속적으로 밝혔다. 자회사 카텍셀을 설립, 고형암 대상 CAR-T세포 기반 유전자치료제 사업을 진행하며 내부 역량을 확보해 보다 빠른 속도와 질로 개발이 가능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TAG-72는 많은 종류의 고형암에서 발현되기 때문에 플랫폼 암 인지체로 활용될 수 있다.
 
유승신 헬릭스미스 대표는 "CAR-T 세포치료제는 기적의 항암제, 4세대 항암제 등으로 불리며 전 세계적으로 가장 주목받는 유전자치료제인 만큼 블루버드바이오로부터의 이번 개발 권한 회수는 그 의미가 매우 크다"라며 "TAG-72 항원을 항체약물복합체(ADC) 및 방사성 의약품 등으로 개발하는 가능성을 고려해 이미 여러 회사들과 추가 라이센싱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