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윤석열·안철수 "소득주도성장·탈원전 잘못, 정권교체 필요"

윤석열 "정치 대선배…잘 부탁" 정권교체 경쟁자·협력자

2021-07-07 15:03

조회수 : 3,2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두 야권 대선 주자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정책, 전국민재난지원금 등 잘못된 정책을 고치고 바로 잡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동시에 두 사람은 대선 주자로서의 경쟁자이자 협력자 위치를 확인했다.
 
윤 전 총장과 안 대표는 7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있는 한 중식당에서 회동을 갖고 야권 통합과 내년 대선에서 정권교체 필요성에 공감대를 나눴다.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먼저 도착해 있던 안 대표가 뒤이어 들어온 윤 전 총장을 반갑게 맞았다. 이후 안 대표는 전날 윤 전 총장이 방문한 대전 한국과학기술원 원자핵공학과를 언급하며 자연스럽게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안 대표는 "소형모듈원전 프로젝트 연구비가 굉장히 부족한 형편인데 제가 만든 재단에서 연구비 대주고 있는 곳"이라며 "정부정책과 다르더라도 계속 그 일을 추진하는 게 국가적으로 옳다고 생각해 사비를 털어서 (지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정말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있다"라고 화답한 뒤 "소형모듈원전이 과거에는 군사적으로 쓰였지만, 민간 부분으로 전용이 잘 되면 핵폐기물 문제, 안전성 문제가 국민들이 볼 때도 좀 더 신뢰를 가질 수 있을 것 같다. 또 송전비용도 많이 줄일 수 있고 유용한 아이디어"라고 말했다
 
또 안 대표는 회동이 열린 건물이 과거 자신이 2012년 대선을 준비하던 캠프가 있던 곳이라고 소개하며 "그 당시 초심 생각하고, 오늘 윤 전 총장이 초심을 간직하고 계신 상황에서 제 생각도 진솔하게 말하고 싶었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정치 대선배시니까 좋은 말씀 부탁드리겠다"라고 했다.
 
이후 비공개 회동에선 윤 전 총장은 안 대표의 야권통합 정신과 헌신으로 서울시장선거 압승에 크게 기여한 부분에 대하여 경의를 표했고, 안 대표는 윤 전 총장 정치적 결단에 경의를 표했다고 양측 관계자는 전했다.
 
양측은 "두 사람이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정책, 전국민재난지원금 등을 비롯한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고치고 바로 잡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라며 "정권교체 필요성에 공감하고 정권교체를 위한 선의의 경쟁자이자 협력자임을 확인했다"라고 했다.
 
특히 "확실한 정권교체를 통해 야권의 지평을 중도로 확장하고, 이념과 진영을 넘어 실용정치시대를 열어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라며 "정치적 정책적 연대와 협력을 위해 필요한 논의를 계속 이어 나가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 정치의 중요한 한 분인 안 대표를 만나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기본적으로 확실한 정권교체의 필요성과 상호 협력 등을 얘기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역시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시기를 논의했나'라는 질문에는 "특별히 여쭤보지는 않았다. 정치를 처음 시작한 입장에서 시민의 생각을 들을 부분이 많아 이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고만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두 야권 대선 주자가 7일 회동을 갖고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탈원전정책, 전국민재난지원금 등 잘못된 정책을 고치고 바로 잡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사진은 이날 두 사람이 서울 종로구 한 중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