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성남

drksn@etomato.com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제일제강, 6월 월매출 올해 최대…상반기 '깜짝실적 예고'

제일제강, 상반기 누적매출 380억원, 전년비 175%↑

2021-07-07 14:49

조회수 : 7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성남 기자] 철강업계가 전성기를 맞이한 가운데 제일제강(023440)이 월별 가파른 매출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어 상반기 실적 성장에 청신호가 켜졌다.
 
제일제강 CI. 사진/제일제강
제일제강은 6월 매출이 올해 최대 월매출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잠정 집계된 6월 매출은 약 90억원 수준으로 1분기 매출의 56.7%에 달한다. 
 
상반기 실적 전망도 밝다. 제일제강은 올해 철강 경기 회복과 중국 감산에 따른 가격 상승세에 힘입어 1분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202.9% 성장한 160억원을 시현했고 영업익과 순익은 흑자전환했다. 1분기에 이어 4~6월 매출 역시 계단식 성장을 지속하고 있어 상반기에도 세자릿수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
 
제일제강은 이날 실적 공정공시를 통해 2분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158% 늘어난 22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가결산 기준 상반기 누적 매출 역시 전년 동기대비 175% 성장한 380억원으로 집계됐다. 
 
수익성 향상도 기대된다. 철강업계에 따르면 원재료인 철광석 가격이 역대 최고치를 찍는 등 고공행진을 했지만, 철강제품 가격도 크게 오르면서 수익성도 개선됐기 때문이다. 
 
제일제강은 전문인력 확충과 자동화 시스템 도입 확대 등을 통해 가동손실을 줄이고 생산능력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있어 올해 안정적인 흑자 기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접종 확산으로 전세계적으로 경기가 살아나면서 자동차, 조선, 건설 등 주요산업의 철강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라며 “제일제강은 2분기에도 전방산업 호조 등에 힘입어 호실적이 기대되는 상황으로 1분기 성장성을 뛰어 넘는 어닝서프라이즈를 달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철강업계는 철광석 등 원재료 가격 상승과 중국의 철강재 감산 정책 및 수출 증치세(부가세) 환급 폐지에 따른 공급과잉 완화, 코로나 백신 보급 확대에 따른 글로벌 철강 수요 회복 등 복합적인 요인들에 힘입어 호조를 보이고 있다. 특히, 각국 정부의 경기부양책이 지속되며 건설경기가 회복되고 가전 수요가 확장하면서 철강업계 호조는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최성남 기자 drksn@etomato.com
  • 최성남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