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문 대통령 "역학조사 대폭 확대, 수도권 병상 점검하라"

코로나19 재확산에 수도권방역강화회의 주재

2021-07-07 11:48

조회수 : 3,8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하는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역학조사 확대를 통해 신속하게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접촉자를 확인하기 위해 지자체 역학조사 역량을 확충하고, 군경 공무원 지원인력을 신속하게 투입하라"고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수도권방역강화회의를 주재하고 다음과 같이 지시했다"면서 관련 내용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감염확산의 고리를 끊기 위한 진단검사 대폭 확대를 위해 유동인구가 많고 밀집도가 높은 지역에 임시선별 검사소를 추가설치하고 운영하라"며 "검사시간을 연장하고, 20~30대가 많이 이용 시설의 선제검사를 실시하고, 검사참여율 높이기 위해 익명검사를 확대하라"고 독려했다.
 
아울러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지자체에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수도권 광역지자체 및 기초지자체는 방역당국과 협조해 추가 방역조치를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최근 수도권의 신규확진자가 급증하고, 퇴소대비 입소증가폭이 커지는 상황에 대비해 생활치료센터를 확충하고 병상상황 재점검할 것"을 지시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방역지침 1차 위반 시, 기존 경고에서 운영중단 10일로 강화하는 감염병예방법시행규칙이 7월8일 시행된다"면서 "방역지침 위반 시 무관용 원칙을 강력히 적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이와 함께 청와대는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지시로 불필요한 사적모임을 자제하고 재택근무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7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21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집계(746명)보다 466명 많고, 지난해 말 '3차 대유행' 정점을 찍었던 12월25일(1241명) 이후 두 번째로 큰 규모다. 특히 서울과 경기, 인천 수도권 확진자가 990명으로 84.8%를 차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청와대에서 ‘수도권방역강화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역학조사 확대를 통해 신속하게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접촉자를 확인하기 위해 지자체 역학조사 역량을 확충하고, 군경 공무원 지원인력을 신속하게 투입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은 전날 국무회의 주재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