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서윤

김부겸 "수도권 거리두기 한주 유지…2~3일 더 지켜볼 것"

"2~3일 내 안잡히면 강력 단계 적용 검토"

2021-07-07 09:23

조회수 : 2,8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정부가 수도권의 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일주일 더 연장키로 했다. 정부는 수도권 확산세가 2~3일 내 잡히지 않을 경우 가장 강력한 단계 적용도 검토할 예정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은 우선 일주일간 기존 거리 두기 체제를 유지하면서 추가 방역 조치를 강화하겠다"며 "2~3일 지켜보다가 그래도 상황이 잡히지 않으면 새로 개편된 거리두기의 가장 강력한 단계까지도 검토해야할 수도 있다" 밝혔다.
 
김부겸 총리는 "확진자 수가 1200명을 넘어 3차 대유행 이후 최대 확진자 수"라며 "그동안 어렵게 인내해 준 국민들 덕분에 여기까지 버텨왔지만 새로운 상황이 발생한 데 대해서 거듭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확산세에 대해 "델타 변이(인도 변이) 바이러스 유입과 확산, 백신 미접종자, 특히 젊은층 중심으로 활동량이 증가한 것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며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세에 기름 붓는 격"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20∼30대를 향해 증상이 없더라도 선별 검사소에서 선제적적인 진단 검사 받아 달라고 호소했다. 또 주점·유흥시설, 대학 기숙사 등 20∼30대의 이용빈도 높은 곳을 중심으로 집중 선제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김 총리는 "코로나19는 결코 가벼운 질병이 아니다. 국민 여러분께 불편 드려 죄송합니다만 지금은 어쩔 수 없다.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수도권은 일주일간 기존 거리 두기 체제를 유지하면서 추가 방역 조치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김부겸 총리.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