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문 대통령, 신임 공군참모총장에 "병영문화 혁신하라"

청와대에서 박인호 총장 진급·보직 신고 받아

2021-07-02 17:19

조회수 : 2,8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박인호 신임 공군참모총장에게 "취임을 계기로 분위기를 일신하고 병영문화를 혁신해 국민들이 자랑스러워 하는 진정한 강군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박 총장 진급 및 보직 신고식을 진행하고 인왕실에서 환담을 나누며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기게 돼 군 통수권자로서 마음이 무겁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의 언급은 최근 발생한 공군 성추행 피해 부사관 사망사건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공군은 최신 항공전투체계,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를 운용하며 국민의 평화로운 일상을 지켜왔고, 방역물자를 전달하거나 재난 시 국민의 무사 귀환을 가능하게 하는 등 다양한 역할을 했다"면서 "병영문화만 개선되면 훨씬 더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박 총장은 "공군은 올해 창군 72주년으로 그간 국민들의 신뢰를 받아왔으나 최근 실망을 드렸다"면서 "법과 제도, 무기도 중요하지만 그것을 운용하는 사람이 성찰하고 바뀌어 제도가 제대로 작동하는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환담에 배석한 서욱 국방부 장관도 "인권 존중과 병영문화를 위해 군경찰과 군검찰, 군사법원의 개혁이 필요하다"며 "아울러 병사들의 피복과 먹거리, 숙소환경 개선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총장의 취임을 계기로 공군이 지휘관부터 병사까지 존중하고 배려하며 기본이 바로 선, 사기 충만한 군인이 되도록 최선 다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박 총장으로부터 진급 및 보직 신고를 받고, 호국·통일·번영의 의미를 담고 있는 삼정검에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했다. 대통령의 수치 수여는 4성 장군 진급 축하와 함께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해 달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문 대통령은 박 총장의 배우자에게는 '국가 헌신과 국민 신뢰, 강한 공군'이라는 의미를 담은 꽃다발을 선물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박인호 신임 공군참모총장에게 “취임을 계기로 분위기를 일신하고 병영 문화를 혁신해 국민들이 자랑스러워 하는 진정한 강군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박 총장의 삼정검에 수치를 수여하는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