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외교부, P4G 영상 '평양 사진' 제작업체 수사의뢰

공무집행·업무방해 혐의…준비기획단 3명도 징계 요구

2021-07-01 16:22

조회수 : 1,1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외교부는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개회식 영상에서 서울이 평양 위성사진이 사용된 것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의뢰하기로 했다. P4G 준비기획단 3명에 대해서도 징계를 요구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일 기자들과 만나 "정상회의 준비를 대행하는 주관 기획사와 이번 위성사진을 임의 삽입한 영상제작업체에 대해 공무집행방해와 업무방해로 관할 경찰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행사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P4G 준비기획단 3명에 대해서도 징계를 요구했다. 이 당국자는 "구체적인 징계 내용은 현재 개최 일자를 검토 중인 징계위에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월30일 서울 동대문디지털플라자에서 열린 P4G 정상회의 개막식 영상에 평양 능라도 부분이 등장해 논란이 됐다. 외교부는 지난 4일부터 기획조정실과 감사실을 통해 조사를 진행했다.
 
외교부가 1일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개회식 영상에서 평양 위성사진이 사용된 것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도림동 외교부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